2017.02.20 (월)

창조경제타운

[다드림미래기술 박창진 대표] 안전한 대한민국을 꿈꾸다


“절실함을 갖고 도전해야 합니다”


다드림미래기술 박창진 대표 




“처음 사업을 시작할 때 창조경제타운이 거의 유일한 출구였습니다. 온라인상에서 궁금한 것을 물어 보면 즉각적으로 답변하는 시스템이라 문제 해결에 많은 도움이 됐어요.”

2014년 초 다드림미래기술의 박창진 대표는 창업 초기의 절실함에 창조경제타운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사업계획서 작성부터 기술의 업그레이드, 제품의 디자인까지 창조경제타운의 멘토링을 받은 덕분에 그의 회사는 현재 한국과학기술원(KIST) 한국벤처재단 홍릉벤처밸리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해 있습니다. KIST 창업보육센터 935A에 자리한 다드림미래기술 본사에서 만난 박 대표는 “올해 회사의 매출은 무난하게 20억 원을 달성할 것”이라며 웃었습니다. 그가 어떻게 창조경제타운과 인연을 맺고 그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지 좀 더 들어보도록 하지요.

 


안전한 대한민국을 꿈꾸다

 

“성수대교 붕괴, 삼풍백화점 붕괴 같은 대형 사고부터 열차 탈선 사고, 공사 현장의 안전사고까지 크고 작은 사고를 접하면서, 사고 현장에서 안전 정보를 미리 파악해 주변에 전파할 수 있다면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겠다는 아이디어를 떠올렸습니다. 그래서 ‘실시간 사고 방지 시스템’을 구축하고 싶었죠. 일반인은 사고 나기 1분 전에만 정보를 전달해주면 위험을 회피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는 2013년 7월 1일 인덕대 창업선도대학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아 다드림미래기술의 전신인 다드림건설을 설립했고, 처음에는 10가지 이상의 센서를 장착하는 ‘레일 레벨링 시스템’이라는 철도 사고 방지 시스템을 사업화했습니다. 회사는 좋은 아이디어 덕분에 인덕대 창업보육센터(Business Incubator, BI)에 자리 잡을 수 있었지만, 이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기 위해 연구개발(R&D) 자금이 필요했습니다.

“중소기업청 등에서 R&D 자금을 받기 위해서는 사업계획서가 중요했어요. 창조경제타운의 이재용 멘토(소재부품 분야)로부터 사업계획서를 작성하는 데 가장 큰 도움을 받았습니다. 온라인상으로 자료를 주고받으면서 사업계획서 작성뿐 아니라 사업화 진행 과정에서 구체적인 조언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박 대표는 토목공학과 철도 건설공학을 전공한 엔지니어라서 마케팅, 디자인을 잘 몰랐는데요, 제품의 기술성을 어떻게 강조하고 디자인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멘토링을 받았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경쟁업체의 제품을 뜯어보라는 조언을 듣고 그 기능을 제대로 파악한 뒤 새로운 제품을 만들 수 있었고요, 디자인은 소프트웨어 상에서 입체적으로 표현할 뿐 아니라 목업(mockup), 시제품을 만들 때도 도움을 받았다고 해요.



안전비컨 기술을 설명하고 있는 박창진 대표. 다드림미래기술은 총 6개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성공 비결 = ICT 융합 분야 + 안전 강조하는 사회 분위기

 

2015년 6월 박 대표의 아이디어가 창조경제타운 우수 아이디어에 선정됐는데요, 처음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선정되기까지 6개월이 걸렸습니다. 2015년 초에 창조경제타운에 3, 4개 아이디어를 제시했는데, 그중 레일 레벨링 시스템이 좋은 평가를 받았어요. 이 아이디어는 멘토링을 받는 과정에서 구조물 안전 정보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됐습니다. 그리고 구조물에 센서를 설치해 안전 상태를 확인하고 위험을 미리 감지하고 알려주는 ‘구조물 안전 정보 시스템’ 쪽으로 집중 멘토링을 받았답니다.

박 대표의 구조물 안전 정보 시스템은 ICT 융합 쪽으로 멘토링을 받았습니다. “아이템이 당시 ICT 융합을 강조하던 사회적 분위기에 딱 맞았어요. 안전진단 기술은 한국과학기술대학과, 전기전자와 센서 기술은 광운대와, 프로그램은 청운정보란 회사와 협업을 통해 구조물 안전 정보 시스템에 구현했습니다. 그리고 외형을 만들어야 하니까 기계 관련 부분도 검토했고요. 모크업,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을 통해 시험도 거쳤습니다.”

또 당시에는 세월호 사고 이후 안전을 강조하는 분위기여서 박 대표의 아이템이 빛을 발했습니다. 국민안전처는 시설물 관련 예산을 확보해 노후 시설물의 안전 진단을 강화하고 보수와 교체를 단행했고요, 산사태 방지용 사방댐, 소방시설 등을 설치하도록 의무화했습니다. 구조물 안전 정보 시스템은 사방댐, 교량, 공사 현장 등에 설치하면, 실시간으로 현장의 상황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박 대표는 강원도 화천의 한 사방댐에 설치된 시스템을 소개하며 스마트폰으로 그곳의 실시간 데이터를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우리의 원래 목표는 공사 현장이었습니다. 50억 원 미만의 공사 현장에는 안전 관리자만 있어서 사고가 많이 나는데, 구조물 안전 정보 시스템이란 센서 하나만 달아놓으면 현장의 정보를 받을 수 있어서 간편합니다. 우리 제품은 가격이 외산보다 40% 더 저렴하고 품질은 좋으며 애프터서비스도 가능하지요. 지난해 동부에 2대를 납품했답니다.”





미국 안전 콘퍼런스에서 주목받고, 국토부 연구과제로도 선정

 

박 대표의 눈은 해외 시장으로도 향해 있습니다. 2014년 10월 일본 (유)무라카미 회사와 전략적 기술협약을 체결하는 한편, 2015년 10월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안전 콘퍼런스에 참여해 기술력을 뽐냈습니다. 현재 유튜브에는 영어와 일본어 버전으로 회사의 기술을 소개하는 동영상이 올라가 있습니다.

2015년 4월에는 인덕대 창업보육센터장의 추천을 받아서 KIST 내의 창업보육센터(BI)로 회사 건물을 옮길 수 있었습니다. 다드림미래기술은 BI 우수기업으로서 동일한 경쟁을 뚫고 KIST의 포스트 BI(3년)로 입성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이후 회사의 구조물 안전 정보 시스템은 창조경제타운 우수아이디어로 선정된 뒤 2년간 총 10억 원(실제 지원 금액 6억 원)의 국토부 연구과제로도 선정되는 겹경사가 이어졌습니다.

국토부 연구과제로 개발 중인 것은 비컨(beacon, 무선표지)을 이용한 시스템으로, 이전보다 업그레이드된 버전이라고 합니다. 건물에 비컨이 든 센서를 설치하면, 반경 50m 이내에서 화재나 지진이 났을 때 알려주고요, 별도의 배터리가 있어 6개월간 사용될 수 있다고 합니다.

최근 박 대표는 소비자가 원하는 것을 접목시키자는 생각에서, 안전 정보를 스마트폰(휴대전화)으로 전송하는 시스템 외에 허리에 차거나 목에 거는 작은 장치의 버튼만 누르면 자신이 위험하다는 것을 알릴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댐을 건설하고 운영하는 인력 2000명을 관리하는 시스템도 갖출 수 있다고 합니다.

여기에는 KIST의 위치추적 기술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위성항법시스템(GPS)은 오차가 커서 실내에서 정확한 위치를 식별할 수 없지만, KIST의 기술을 이용하면, 전파로 주변을 탐색해서 지도를 만들고 사람의 위치를 파악한 뒤(라디오 맵핑 기술),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는 회피로를 제시해 줄 수 있다(회피로 내비게이션)고 합니다.

“이 기술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컨퍼런스에서 관련 기술을 시연해 호평을 받았습니다. 구조물이 무너진 지하 9m에서도 신호를 보내면 사람을 추적할 수 있지요. 위치 추적과 안전을 한 화면에서 구현하려고 노력 중입니다. 이는 ‘안전비컨(The Safety Con)’이라고 합니다. 실내에서 화재 사고가 일어날 때도 이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박 대표가 안전비컨 기술을 시연하고 있는 유튜브 동영상을 보여주고 있다.




“아무리 좋은 멘토가 있어도 자신이 하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어”

 

다드림미래기술은 새로운 단계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구조물 안전 정보 시스템은 연구개발을 끝낸 상태입니다. 올해와 내년에 시스템이 안정화되고 현장에서 신뢰를 얻어야 합니다. 안전비컨의 경우 와이파이 상태에서는 연구가 끝났고요, 비컨의 주파수 대역에 따라 어느 정도 기술 구현이 이뤄졌답니다.”

요즘 박 대표는 ‘르호봇 비즈니스 인큐베이터’라는 민간 주도의 혁신센터를 통해 해외 진출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르호봇은 신생 벤처에 창업 공간을 포함한 여러 가지를 지원하는데, 사업 방향도 제시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다드림미래기술은 중국, 일본, 베트남 쪽으로 진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오는 10월 르호봇을 통해 2주간 중국을 방문해 비즈니스 미팅 등을 가질 예정이라고 합니다. 현재 르호봇 신촌에 자리한 기술연구소에서 중국 미팅을 위한 모크업을 제작하고 있다고 하네요.

박 대표는 또 국제협업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미 다드림미래기술의 시스템에 알맞은 센서를 일본의 업체로부터 공급받기로 했습니다. 그는 중국 미팅에서도 새로운 협력업체를 발굴할 생각도 갖고 있습니다.



박 대표는 각종 상장, 표창장, 위촉장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창조경제타운으로부터 멘토로 위촉장을 받았다.



창조경제타운의 멘토링을 받았던 박 대표는 지난해부터 멘토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멘토로 왕성하게 활동했지만, 올해는 두 팀 정도만 멘토링을 해주고 있습니다. 희한하게도 궁금한 것, 바라는 것이 저의 사업 초기와 너무 비슷합니다. 사업계획서 작성법, 벤처 인증 받는 법, 모크업 제작법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멘티들에게 알려드립니다.”

그는 멘토로서 한 가지를 강조했습니다. “아무리 좋은 멘토가 있어도 자신이 하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절심함을 갖고 좀 더 적극적으로 해야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습니다.”

다드림미래기술은 인덕대에서 기초를 다지고 KIST로 옮기며 아이디어를 다변화하고 있습니다. 일본과 기술 협약도 이끌어냈고 미국 컨퍼런스에서도 호평을 받았으며, 국가과제도 따내 진행하고 있습니다. 회사 설립 3년차인 올해 국내 기술 개발에 집중하는 한편, 국외 네트워킹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박 대표는 다음과 같이 꿈을 얘기합니다. “사회나 사람에게 도움 주는 기술을 계속 만들고 싶습니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이 아이템이 공유되고 활용된다면 좋겠습니다.”





출처: 창조경제타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