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1 (목)

창조경제타운

[타운이 만난 사람들 10_멘티편] '문화를 바꾸는 것이 목표', 나의가는길 이창근 대표




"문화를 바꾸는 것이 목표"


자동 개인 생활 기록 도구 나의 가는 길 제작자 이창근 대표


애플의 성공 비결은 무엇일까요? 우리의 삶을 바꿔 놓은 스마트폰일까요? 아니면 너무나도 예쁜 컴퓨터와 노트북일까요? 많은 사람은 애플의 성장 비결에 IT 문화를 새로 써 내려 간 것을 꼽고 있습니다. 전화기에서 인터넷을 검색하고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아이폰을 탄생시키고 PC의 패러다임을 바꿔버린 아이패드를 만들면서 애플이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새로운 애플 생태계였습니다. iOS로 시작된 생태계 구축은 세계의 IT 문화 자체를 변화시켰습니다.


기존에 형성되어 있는 시장에 새로운 제품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생태계를 변화시키는 것이 가장 좋은 일이죠. 하지만, 일류 대기업도 어려워하는 것을 이제 막 시작한 작은 회사에서 시행한다는 것은 더더욱 무모한 도전 같아 보입니다. 그렇지만 나의 가는 길의 이창근 대표는 당당하게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다소 버거운 현실이긴 하지만 못할 것도 없다는 포부입니다.


 

창업은 어떻게 시작하시게 됐나요?




나의가는길은 스마트폰 사용 내역을 동영상으로 만들어 준다.


처음 시작은 나의 하루를 자동으로 기록해서 타임라인과 동영상을 자동으로 만들어 주는 ‘나의 가는 길’이라는 애플리케이션이었습니다. 일종의 라이프 로그(Life log)를 생성해 주는 서비스죠.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하나씩은 가지고 있는 스마트 폰에서 발생하는 모든 이벤트를 하나의 타임라인으로 기록해 주는 서비스입니다. 문자 메시지부터 통화 내용까지 동영상으로 자동 변환합니다. 이것이 1년, 10년 이상 쌓이면 엄청난 데이터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했죠.


창업하기 전에 20년 정도 IT(보안솔루션, 음성인식) 관련 업체에서 근무했었습니다. 사업본부장, 총괄이사까지 역임했었습니다. 그렇게 지나보다 보니 나이가 들었고 인생의 기록을 남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시작한 것이 나의 가는 길이었죠. 미국에서 낸 통계를 보니 스마트 폰에서 가장 필요한 기능에 대한 조사가 있었습니다. 1위가 통화, 2위가 카메라 기능이었습니다. 바로 기록을 남기고자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 통계를 보고 나 말고도 많은 사람이 기록을 남기고 싶어 한다는 것을 감지했습니다. 2년 간 기획하고 준비를 했습니다. 2014년 초에 특허를 냈고요.


라이프 로그에 대한 개발을 계속하다 보니 욕심이 생겼습니다. 바로 태아에 대한 라이프 로그였습니다. 핀란드의 사회 복지 콘셉트가 ‘태아에서 무덤까지’라고 들었습니다. 엄마 뱃속부터 사회 보장 제도를 적용해 준다는 뜻이죠. 전 태아의 로그도 훌륭한 아이템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최근에는 태아의 초음파 영상으로 앨범을 만드는 사업이 활발합니다. 부모가 태아의 모습을 남기고 싶어 하는 것이죠. 그것에 착안해서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생각해 냈습니다. 바로 블루투스를 이용해 산모와 태아의 심박 수를 측정할 수 있는 장비입니다. 이 기술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기술이전을 받아 올해 2월에 시제품 1,000개를 만들어 시판에 들어갔습니다. 먼저 미국 시장을 두드리고 있는데 7월부터 이베이와 아마존을 통해 ‘makeaway’라는 제품명으로 온라인 마케팅을 시작했습니다.


 

새로운 시장이라 많은 어려움을 겪으셨을 것 같습니다.




makeaway는 아마존과 이베이에서 판매 중이다.


사실 제품 개발에는 크게 어려운 점이 없었습니다. ETRI에서 연구 개발을 너무 잘해 놓으셨습니다. 5,000만 원을 들여 기술이전을 받았지만 아쉽지 않았습니다. 다만, 역시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사실 판매도 이제 시작한다고 생각합니다. 아직 판매량은 저조하지만, 어차피 틈새시장을 노린 제품이니까요. 미국은 지난해 신생아 수가 무려 397만 명입니다. 거기다 우리나라에서는 누구나 저렴하게 받을 수 있는 신생아 초음파가 의료보험이 안 됩니다. 한 번 촬영하는데 우리나라 돈으로 18만~20만 원이 넘게 듭니다. 자주 검사를 못 하니 부모의 불안감이 커지는 건 당연하겠죠. 그래서 도플러 초음파 기기로 자가 진단을 많이 합니다. 문제는 이 초음파 기기의 99% 중국 제품이며 유해성이 있을 수 있다는 거죠. 하지만 유해성보다 필요성이 커서 계속 팔리고 있습니다. makeaway는 이 제품을 대신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산모와 태아의 심박수를 동시에 체크해서 스마트폰에 나타내 준다. 기존 ECG 장비와 동일한 방식으로 사용한다.


다만 아직 가격이 좀 비싸고 인지도가 약한 것이 흠입니다. 그래도 구글 애드, 페이스북 광고를 통한 페이지 뷰는 높은 편입니다. 사실 도플러 초음파 기기가 사용 된 지 50년이 넘었습니다. 그것을 새로운 기기로 대체하는 데는 아무래도 시간이 걸리겠죠. 문화가 바뀌어야 가능한 일입니다. 신뢰도를 높이는 것도 중요하겠죠. 그래서 다양한 방법을 통해 문화를 바꿔 나가려는 전략을 세우고 있습니다. 조심스럽게 관망 중입니다. 소비자의 시선이 돌아설 가망성은 충분히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극복해야 합니다. 저는 자신 있습니다. 문화를 바꿀 자신이 있고, 실제로 바뀌어 가는 것이 보입니다.


 

창조경제타운과 인연은 어떻게 되나요?




6개월 챌린지플랫폼 데모데이에서 발표 중인 이창근 대표


2014년 특허를 내고 나서 창업하기 전에 컨설팅을 받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사업제안서를 작성해서 창조경제타운의 문을 두드렸죠. 한 달 동아 제안한 인원이 8백 명이 넘었는데 최종 29명 중 하나에 선정됐습니다. 2014년 10월 10기 우수 아이디어(現, 인큐베이팅 아이디어)로 선정된 것이죠. 그리고 우리 회사가 2014년 12월 18일 처음 문을 열었습니다.


창조경제타운에서는 체계적으로 컨설팅을 지원받았습니다. 회사설립부터 차근차근 배워나갔고 추천을 받아 기술신용보증기금 1억 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그 돈으로 법인 설립했습니다. 창조경제타운에서는 그 후에도 지속해서 관리 받고 있습니다. makeaway 디바이스가 의료기기에 속하다 보니 대구와 연관이 되더군요. 지금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의 관리를 받고 있습니다. 디바이스 관련 하드웨어 관리를 아주 잘해 줍니다. 작년에는 ‘6개월 챌린지 플랫폼 사업’에도 선정되어 시제품 제작을 할 수 있었습니다. 그 시제품을 바탕으로 올 초 양산에 성공해 판매할 수 있었습니다.


신생 업체를 지원해서 만들어 낸 새로운 제품을 소비자들이 신뢰할 수 있도록 정부 보증 같은 제도를 마련해 줬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자체 검증 시스템을 마련해야겠죠. 소비자에게 신뢰를 얻게 하는 것만큼 중요한 것은 없는 것 같습니다. 정부의 보증이라면 그보다 신뢰가 높은 것은 없겠죠. 앞으로도 창조경제타운이 계속 발전해서 오랫동안 남았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창조경제타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