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2 (목)

창조경제타운

스틱형(기능성) 수동랩핑기 최대경 씨

스틱형(기능성) 수동랩핑기 '최대경 씨'


세계적인 발명가 토머스 에디슨은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라는 말을 했다. 그리고 인간은 수많은 새로운 발명품을 필요 때문에 탄생시키고 사용한다. 특히 육체노동이 많은 사업체에서는 이러한 발명품이 많이 탄생할 수 있는 요건을 충족하고 있다. 그리고 실제로 많은 사람이 업무에 필요한 아이디어를 창출해내고 있다. 하지만 이 아이디어들이 구체화하고 실제로 사용되는 것은 극히 소수에 불과한 것 또한 사실이다. 창조경제타운은 이러한 아이디어를 실체화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탄생했다. 태경 M&T의 ‘랩봉’도 필요 때문에 고안되었고 창조경제타운의 도움으로 세상에 선을 보인 제품이다.

 

‘스틱형(기능성) 수동 랩핑기’는 어떻게 탄생했나요?

우리 회사는 인쇄용 박스 잉크, 스트레치 필름(stretch film, 이하 ‘랩’) 등 물류 포장 관련 제품을 생산, 판매하는 곳입니다. 따라서 많은 물류 현장을 직접 볼 수 있었고, 판매용 제품의 시험 테스트과정에서 근로자의 애로사항을 실제 경험해왔습니다. 랩의 포장 작업을 해 본 사람은 알겠지만, 생각보다 고된 작업입니다. 더구나 그 작업을 종일 해야 하는 작업자에게는 업무의 불편함은 물론 육체적 피로도 또한 상당합니다.

이러한 문제의 해결을 위해 고안한 것이 스틱형 수동 랩핑기 ‘랩봉’입니다. 이 제품으로 작업자는 머리를 들고 허리와 무릎을 편 채 까치발 없이 작업할 수 있습니다. 또 랩핑(wrapping)을 단단하게 함으로서 포장의 탄력성을 높일 수 있고 랩의 사용량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모든 아이디어는 생활 속에 있는 것 같습니다. 랩봉의 아이디어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집에서 사용하는 막대형 청소도구를 사용하던 중 번뜩하고 머리에 떠오른 거죠. 이번 아이디어는 문제를 먼저 생각하고 나왔다기보다 사용의 편리성을 보고 나중에 실제 사용에 접목이 됐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아이디어가 있다고 다 상품화 하겠다고 하지는 않죠. 거기다 그 것으로 사업을 하고 싶어도 쉽지 않은 것이 현 풍토입니다. 어떻게 현실로 이뤄나갈 수 있었을까요?

사실 불과 몇 년 전 아이디어만 가지고 상품화를 시도해 봤습니다. 그때는 주위에서 아무리 뭐라 해도 소신껏 밀어붙였었거든요. 시장성을 무시하고 아이디어만 가지고 달려들었던 겁니다. 하지만 실사용자가 편리함과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면 결국은 사장될 수밖에 없다는 것을 깨우친 수업료만 물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랩봉은 상황이 다소 다릅니다. 처음 실패의 요인을 발판삼아 지인들의 의견을 모았습니다. 그리고 현재 판매하는 상품과 접목도 시켜봤고요. 제일 중요했던 건 오히려 주변 사람들이 개발에 적극적이었다는 것이 가장 큰 원동력이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이 상품으로 사업을 하겠다고 했을 때 주변 반응은 어떻던가요? 그리고 어려운 점은 없었나요?

일단 반응이 좋았습니다. 랩핑 작업을 한 번이라도 해본 사람이라면 그에 따른 고충을 대번에 알 수 있거든요. 기존에 대안으로 출시된 것이 자동화 즉, ‘자동 랩핑기’ 였습니다. 하지만 이 장비는 워낙 고가인데다가 좁은 장소에선 사용할 수 없다는 뚜렷한 단점이 있었죠. 반대로 랩봉은 협소한 공간과 이동을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관심을 받았습니다.

저희는 기존 사업을 하고 있었던 관계로 유통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었지만 시제품 제작이 문제였습니다. 경량화와 내구성에 맞는 재료를 구하기도 쉽지 않았고요. 시제품을 만든 후에는 대량 생산이 문제더군요. 또다시 여러 곳을 방문해야만 했습니다. 물론 아직도 숙제는 남아있습니다.

 

멘토나 창조경제타운에게 어떤 도움을 받으셨나요?

저희를 도와주신 분은 경기테크노파크의 김태호 멘토입니다. 이 분께 잘 모르고 있던 온라인상 홍보 매체인 블로그, 페이스북 등 광고비를 많이 들이지 않고 효과적으로 여러 사람에게 알릴 방법을 교육받고 있습니다. 급변하는 온라인의 변화를 따라가려면 놓을 수 없는 끈이라고 봐도 무방하겠죠.

창조경제타운에서 우수아이디어로 선정된 이후에 많은 변화가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타이틀이 한번 생기고 나서는 자신감이 막 솟아나더군요. 이번에 산업통장자원부에서 주체하는 2014 KOREA STAR AWARDS에서 기업부문 대상도 받게 되어 관련 전시를 하게 되었고요. 오는 10월에는 포장전시에 단독으로 참여할 자신감도 얻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노력들이 가시화되어 5월부터 꾸준히 매출이 올라 7월 현재 온라인 매출만 월 500만원을 넘어서고 있네요.

 

사업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은 어떤 것이라 생각하시나요?

고객 만족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같이 한배를 타고 있는 직원들도 빼놓을 수 없겠죠. 사실 이야기기하다 보니 정확히 집어내기가 쉽지 않네요. 시계에 있는 톱니바퀴에서 가장 중요한 톱니를 고르라면 골라지겠습니까?

어찌됐건 제품, 가격, 서비스, 이 3가지를 만족하게 한다면 사업에 있어 별다른 무리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부수적으로 추가하자면 제품의 평준화가 되어가는 시점에서 디자인의 차별화도 넣어주면 금상첨화겠네요.

 

끝으로 아이디어를 실체화하여 창업을 하시려는 분들께 조언 한 마디 해주세요.

우선 실체화 한다는 건 판매가 가능한 상품을 만든다는 것이죠. 수요자의 연령층, 편리성, 독창성, 창의성, 디자인, 소모성 등을 꼼꼼히 살피고 주위 지인의 생각을 많이 수용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이디어상품은 자신의 필요성으로 만들어지는 경우가 많아 누구나 필요할 것으로 착각하고 잘못된 방법으로 시장에 접근하는 일이 많습니다. 이렇게 되면 주위사람이 힘들어집니다. 일단 반대의견이 발생이 되면 ‘왜?’ 라는 문구를 집어넣어 제3자의 눈으로 냉철히 판단해야 한다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출처: 창조경제타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