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9 (목)

창조경제타운

창조경제타운 1호 기술이전 성공사례 '김홍덕 씨'


창조경제타운 1호 기술이전 성공사례 '김홍덕 씨'


“분말(粉末)을 밖에 가져나갈 때 포장 방법이 없다. 가정용 기계를 만들면 좋을 것 같다.” ‘창조경제타운 1호 기술이전 사례’라는 별칭을 갖게 된 김홍덕 씨가 처음 창조경제타운에 올렸던 아이디어다. 지난해 10월쯤 창조경제타운 사이트에 대한 TV 광고를 보고 생활하면서 평소 생각하던 아이디어를 써넣었더니, 11월 말쯤 특허청에서 연락이 왔다고 한다.

창조경제타운에 아이디어를 올릴 때만 해도 큰 기대를 안 했다는 그는 요즘 중소기업 제이텍을 자주 방문하고 있다. ㈜제이텍은 그와 계약을 맺고, 그의 특허를 제품으로 생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회사다. 그는 ㈜제이텍 개발 회의에도 참여하며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함께 애쓰고 있다.

기술이전 기업인 ㈜제이텍은 자동차 엔진에 들어가는 톱니 등을 만드는 중소기업인데, 늘 독자 브랜드를 가진 제품을 생산하여 최종 생산자가 되는 것을 꿈꾸고 있었다. ㈜제이텍은 김홍덕 씨와의 기술이전 협약이 계기가 되어 이 꿈에 도전하고 있는 것이다.

출판업과 경영컨설팅을 업으로 하는 김홍덕 씨는 창조경제타운을 통해 어떻게 자신의 아이디어를 특허로 출원했을까? 그리고 어떻게 ㈜제이텍을 만나 기술이전까지 성사시킬 수 있었을까?

 

‘가정용 가루스틱 제조기’ 아이디어를 얻은 계기가 어떤 것이었는지요?

집에서 만든 선식 가루를 직장에서 먹기 위해 포장을 하려고 하니 포장 방법이 없었습니다. 그렇다고 비닐봉지에 넣는 것도 모양새가 이상하고, 플라스틱 밀폐용기에 넣으면 서류가방에 들어가지 않잖아요. 그래서 이런 가루를 가정에서 포장하는 기계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답니다.

시제품을 한두 개 제작해 보았는데, 현재는 아이디어를 변경했습니다. 약 봉지나 커피믹스 스틱처럼 1회용으로 자기가 원하는 분량만큼 가루를 포장하는 방식입니다.




이 아이디어를 특허 출원까지 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인가요?

특허 출원을 하기까지는 창조경제타운의 지원이 절대적이었습니다. 창조경제타운에 이 아이디어를 올렸는데, 특허청 산하의 지식재산전략원에서 제 아이디어가 선정됐으니 특허 출원을 지원해주겠다고 e메일로 답변이 왔어요. 그 뒤 지식재산전략원을 통해 선임된 변리사 법인에서 특허 출원에 필요한 청구항을 만들어 주어 전자출원을 하게 됐습니다.

창조경제타운은 올라온 아이디어들에 대해 전문가들의 평가를 거쳐 아이디어 중 특허권 확보가 가능한 아이디어를 선정하고, 이를 지식전략원의 특허출원 지원 프로그램에 연계시켜 줍니다. 우선 선행특허를 분석하여 지식재산권 확보가 가능한 아이디어들에 대해서는 변리사가 선임됩니다. 그러면 변리사가 그 아이디어를 특허 내용으로 만드는 것을 도와주는데, 이때 특허 청구항을 작성하게 되죠. 청구항은 특허 출원 양식으로 특허 내용을 기술해 이 부분이 특허라고 부각시키는 것입니다. 지식재산전략원에 연계된 프로그램을 통해 제 아이디어는 구체화되어, 가정용 기계를 주제로 한 2건의 특허를 출원할 수 있었답니다.

 

창조경제타운의 기술이전 첫 사례입니다. 이에 대해 한 말씀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난 1월에는 경북 칠곡군 지천면에 있는 중소기업 제이텍과 기술 이전 계약을 맺었습니다. 선급금 400만 원과 매출 이익의 1%를 로열티를 받는 조건으로 말입니다.

일반적으로 특허 출원은 비교적 순조롭지만, 이후 기술 이전은 쉽지 않습니다. 특허가 아주 좋으면, 아무 문제가 없겠지만, 약간의 시장성이 있는 경우 기술 이전은 쉽게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죠. 지식재산전략원에서 제 특허기술에 대한 마케팅 분석보고서를 지원하여 이를 가지고 여러 중견기업에 제 특허를 제품으로 개발하겠느냐고 의사를 타진했었는데, 기업이 잘 안 나서더라고요. 그러다가 ㈜제이텍과 연결이 되었답니다. 현재 함께 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며 파일럿 제품을 제작 중이지요.

 

아이디어 도출, 특허 출원, 기술 이전 계약 등의 과정에서 가장 어려운 점은 무엇이었나요?

아무래도 특허를 제품으로 개발할 업체를 만나는 것이 가장 어려운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소형 플라스틱 케이스를 양산하기 위한 사출 금형만 해도 한 번에 몇천만 원씩 소요됩니다. 그것도 한 번 만에 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개발 비용은 아주 많이 듭니다. 그런데 중소기업에서 특허 하나만 믿고 억대의 개발비를 투자한다는 것은 절대 쉬운 이야기가 아니죠.

 

기술 이전 계약까지 마치시면서 느끼셨던 창조경제타운의 장점은 무엇인가요?

창조경제타운의 장점은 일반 국민이 쉽게 아이디어를 제시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선정된 아이디어에 대하여 지적재산권을 획득할 때까지 지원해 주는 것이 가장 큰 도움이라고 생각합니다.

 

기술이전 기업인 ㈜제이텍은 어떤 계획으로 기술이전 계약을 했는지요?

㈜제이텍 사장님께서는 중소기업이 늘 대기업의 주문 생산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제품 단가에 대한 대기업의 권한이 너무 강하고, 독자적인 생산관리 등이 어렵다는 점이 주문생산업체의 난제라서, 언제나 독자 브랜드를 가진 제품을 생산하여 최종 생산자가 되는 것을 희망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장 사장님께서는 이런 계기가 마련이 되어, 투자금액이 조금 부담이 되고 성공 여부도 100% 확신은 할 수 없지만, 그래도 평소에 희망했던 독자 브랜드, 독자 생산, 최종 생산자의 꿈을 이루기 위해 기술이전 협약을 맺고 개발에 착수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개인적으로 하시는 일이 현재 사업화하는 과정에 어떻게 도움이 되었는지요?

제가 1인 출판사 대표로 알려져 있지만, 출판업은 제 꿈의 일부입니다. 실제 저의 본업은 경영컨설팅입니다. 예를 들어 중소기업에서 생산하는 제품의 품질 또는 생산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도하고 품질의 문제가 있으면 해결방법도 제시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아이디어의 사업화를 준비하시는 분들에게 조언을 한마디 해주신다면?

아이디어를 가지고 창업을 하거나 직접 사업화까지 진행하기 어려운 개인들에게 주된 목표는 기술이전이 아닐까 합니다. 이런 분들께 말씀을 드린다면, 그건 우선 기술에 대한 배타적 권리(특허)를 확보하셔야 한다는 것이지요. 돈이 없더라도 아이디어를 특허로 만들어 확보하는 것이 좋다는 뜻입니다. 특허가 있어야 아이디어 권리에 대한 매매 계약 등인 기술이전 등이 성사될 수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특허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출처: 창조경제타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