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CJ 대한통운의 미국 법인 CJ 로지스틱스, 2021년 이후 9개 노동법 소송 당해



캘리포니아주에서 한국계 물류업체인 CJ 로지스틱스(“CJ”)가 수많은 노동법 소송들을 당해 골치가 아프다. CJ 대한통운은 지난 2018년 인수합병을 통해 인수한 DSC Logistics (DSC)와 미국 법인 'CJ 로지스틱스 USA'를 합병해 미국 통합법인 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 LLC를 지난 2020년 출범했었다. 그런데 2021년 이후 지금까지 두 개의 연방 집단소송을 포함해서 9개의 노동법 소송들을 당한 상태다. 이 소송들을 간단하게 순서대로 소개한다. 


1. 2022년 8월 22일에 지게차 운전수로 고용됐다가 2023년 6월 2일에 해고된 르네 팔레시오 스는 2014년 3월 12일에 샌버나디노 카운티 법원에 CJ 로지스틱스를 상대로 부당해고와 차별 소송 (케이스 번호 CIVSB2402808)를 제기했다. 이 케이스는 거의 2개월 뒤인 5월 2일에 샌버나디노 카운티 법원에서 캘리포니아주 연방법원 중부 지법으로 이송되어서 케이스 번호가 5:24-cv-00926로 바뀌었다. 팔레시오 스는 장애차별, 상호 작용 실패, 보복, 차별 방지 실패, 상조 휴가 미제공, 상조 휴가에 대한 보복, 부당해고 등의 이슈들로 소송을 제기했다. 


팔레시오 스는 2022년 10월 12일에 지게차에서 떨어져서 머리를 부딪혀서 의식을 잃었었다. 목, 어깨, 오른쪽 어깨 등을 다친 팔레시오 스는 부분적인 업무수행을 위해 이틀 뒤에 복귀할 수 있었다. 그러나 CJ는 물건을 들 수 없고 지게차를 운전할 수 없다는 팔레시오스의 장애를 배려해 주지 않았다. 팔레시오 스는 2022년 10 워 24일 심한 두통을 겪어서 응급실로 갔다. 여전히 제한적인 업무수행을 해야 하는 팔레시오 스는 2022년 10월 27일에 회사에 복귀했지만 CJ는 그의 배려 요청을 무시했고 정규 업무를 수행하라고 요구했다. 계속된 두통으로 고통을 겪은 팔레시오 스는 2022년 11월 1일에 응급실에 갔고 그다음 날에 인사팀에 불평했다. 2023년 5월 10일에 팔레시오스의 어머니가 별세했고 상조 휴가를 요청했고 며칠 휴가를 갔다 왔다. 그러나 휴가를 갔다 와서 2023년 6월 2일에 갑자기 해고됐다. 




2. 우연의 일치로 팔레이소스와 같은 날인 2024년 3월 12일 실비아 마이어스는 컨 카운티 법원에 CJ 로지스틱스를 상대로 역시 부당해고와 차별 소송 (케이스 번호 BCV-24-100877)을 제기했다. 이 소송 역시 2024년 4월 18일에 캘리포니아주 연방법원 동부 지법으로 이송되어서 케이스 번호가 1:24-cv-00465로 바뀌었다. 


마이어스는 부당해고, 내부자 고발로 인한 보복 그리고 보복 등의 이유로 소송을 제기했다. 




3. 사이먼 유리베 대 CJ (CIVSB2110239): 2021년 4월 7일에 샌버나디노 카운티 법원에 접수된 이 케이스는 부당해고, 장애차별, 보복, 장애에 대한 배려 실패 등의 항목들로 소송을 당한 경우다. 


4. 티프니 프라이어 대 CJ (CVRI2105007): 리버사이드 카운티 법원에 2021년 11월 2일에 접수됐는데 피고로는 CJ 외에 이전 회사인 DSC도 포함되어 있다. 


이 소송은 장애차별, 장애에 대한 배려 실패, 캘리포니아주 가족병가법, 장애에 대한 배려를 요구했다는 이유로 보복당함, 명예훼손, 차별과 보복 예방 실패, 부당해고 등의 항목들로 소송을 당했다. 소장에 의하면 2018년 5월 5일에 캘리포니아주 리버사이드 카운티 패리스 소재 DSC에 지게차 운영 전문 가로 채용된 원고 프라이어는 2018년 6월에 DSC가 CJ에 합병되어 2020년에 한 회사가 된 사실을 알게 됐다. 2021년 1월 4일에 지병으로 병가를 시작한 프라이어는 2021년 4월부터 5월 사이에 직장에 언제 복귀하겠다고 회사에 연락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2021년 5월 12일에 해고됐다.


5. 존 레드베터 대 CJ (CIVSB2207118):샌버나디노 카운티 법원에 집단소송이 2022 년 4월 7일 제기됐다. 그러나 지금은 캘리포니아주 연방법원 센트럴 지법으로 2022년 6월 9일에 이 케이스가 이송되어서 5:22 cv00967로 케이스 번호가 바뀌었다. 이 케이 스는 오버타임 미지급, 유급 병가 미지급, 휴가 미지급, 식사시간과 휴식시간 미제공, 부정확한 임금명세서 제공 등의 항목들로 소송을 당했다. 


6. 클라우디아 구즈만 로페즈 대 CJ (CVRI2202900): 리버사이드 카운티 법원에 2022 년 7월 13일에 접수된 케이스로 CJ의 노동법 대부분을 맡고 있는 시카고 소재 로펌이 선임되어서 방어하고 있다. 2022년 10월 5일에 법원에서 열린 히어링에서 소장 일부가 잘못됐다는 피고 측 주장이 기각됐다. 이 케이스는 2013년 6월 12일 이후 CJ에서 거의 8년 일한 여직원 로페즈가 토요일인 2021년 5월 7일에 3 살찌리 자폐 증에 걸린 딸이 갑자기 아파서 응급실에 가야 한다는 전화를 데이케어로부터 받고 슈퍼바이저에게 급히 가야 한다고 말하고 조퇴했더니 그다음 평일인 월요일 5월 10 일에 해고된 경우다. 로페즈는 자녀를 돌보기 위해 휴가를 냈다고 해고됐다는 노동법 230.8 조항 위반을 포함해서 캘리포니아 가족의료병가법 위반, 가족병가법 위반, 부당 해고 등의 항목들로 소송을 제기했다. 


7. 안토니오 세고비아 대 CJ (CIVSB2215492): 샌버나디노 카운티 법원에 2022년 7월 22일에 소송이 접수됐다. 지금은 연방법원인 캘리포니아주 중부지법으로 2022 년 10월 6일에 케이스가 옮겨가서 케이스 번호가 5:22-cv01753로 바뀌었다. 이는 위 레드베터 케이스처럼 CJ가 델라웨어주 법인이라서 연방법원으로 옮겨간 것으로 추측된다. 이 케이스에서 세고비아는 최저임금, 오버타임 미지급, 식사시간 미제공, 휴식시간 미제공, 부정확한 임금명세서 제공 등의 항목으로 소송했다.


8. 로버트 리 애론 3세 대 CJ (CVRI2204526): 이 소송은 2022년 10월 19일에 리버사이드 카운티 법원에 접수됐다. 원고 애론은 2022년 3월부터 6월 사이 본인의 코로 나 감염과 정신적 장애 그리고 아들의 질병으로 인해 상해보험을 2022년 5월 26 일 에 클레임 했다. 그런데 그런 이유로 보복을 당해서 2022년 6월 13일에 해고됐다고 원고 측은 주장했다. 이 소송은 장애 차별, 보복, 장애차별과 보복의 예방 실패, 장애에 대한 배려 제공 실패, 상호작용 실패, 부당해고, 최저임금, 오버타임 미지급, 식사시간 미제공, 휴식시간 미제공, 부정확한 임금명세서 제봉 등 15개의 항목에 걸쳐 주장했다. 


9. 조셉 힉스 대 CJ (CVRI2205222): 원고가 리버사이드 법원에 2022년 12월 2일에 접수시킨 이 집단소송은 힉스가 식사시간과 휴식시간을 제대로 제공받지 못했고, 임금 명세서를 제공받지 못했고, 그만뒀을 때 마지막 임금을 제대로 지불받지 못해서 대기 시간 벌금을 요구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여러 가지 위반에 대한 벌금을 요구하는 집단소송인 PAGA 소송도 제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