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0 (목)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진주소프트, 호텔 업무 협업 소프트웨어 ‘루미 2.0’ 출시


진주소프트의 호텔 업무 협업 소프트웨어 루미


호텔, 리조트 등에 쓰이는 업무 기록부, 인수인계 장부를 디지털화한 로그북 솔루션 ‘인하우스(InnHouse)’로 미국 시장에 진출했던 진주소프트가 추가 연구개발과 제품 리브랜딩을 통해 ‘루미(RUMY) 2.0’을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루미 2.0은 루미의 이전 모델 격인 인하우스를 다양한 규모의 호텔, 리조트에서 베타 서비스한 결과를 토대로, 실제 호텔 현장에서 직급별로 필요한 기능들을 차별화시키고, 좀 더 직관적인 UX/UI로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또 클라우드 기반인 솔루션을 더 효율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층별 객실 관리 기능을 추가시켜, 프런트 직원과 하우스키퍼 사이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 입/퇴실 정보뿐 아니라 객실 정비 및 수리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해 신속한 객실 배정과 고객 응대가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객실별 히스토리와 고객 컴플레인 등 호텔 내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이슈를 수집, 분석하여 빅데이터에 기반한 호텔 경영 전략도 제시한다. 하루에도 수백 개씩 주고받는 포스트잇이나 메신저 안에 담긴 크고 작은 정보들이 루미를 통해 가치 있는 데이터로 정량화된다는 것이다. 


8월 ‘소프트웨이브 2018’을 통해 대중들에게 처음으로 소개된 루미는 이미 미국, 라오스 총 16개 호텔 리조트에 서비스 되고 있다. 그 중 국내 포천베어스타운은 인하우스에 이어 루미 2.0을 도입 및 사용 중이며, 12월에는 안산 로얄헤리티지 호텔도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포천 베어스타운 프런트 데스크의 호텔리어 변선웅 씨는 “기존 제품보다 깔끔해진 인터페이스로 이슈 작성 및 필터링이 수월해져서 업무 공유와 처리가 훨씬 빨라졌고, 작성한 이슈가 객실관리 페이지에 바로 연동되어 객실별 이력을 남길 수 있어 정보관리가 용이해졌다”라고 말했다. 


루미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종합 분석해 호텔 운영전략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앞두고 있는 진주소프트의 최종 목표는 호텔이 지역상권의 허브가 되는 ‘호텔 거점의 관광산업 활성화’이다. 최근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로부터 투자를 받은 바 있으며, 인천경제산업정보 테크노파크, SW융합클러스터,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대구경북과학기술원, Greenpoint Tactical Income Fund, 미 실리콘밸리와 파트너십을 맺어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 개발을 바탕으로 국내외 호텔 시장에 안정적으로 입지를 넓힐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