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동남권협의회, 출범 5주년 기념 ‘5년의 성장’ 개최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동남권협의회가 지난 15일 부산 중구에 위치한 카페 노티스에서 동남권협의회 출범 5주년을 기념한 ‘코스포 동남권협의회 5년의 성장’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현재 3대 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김민지 브이드림 대표, 1·2대 협의회장을 역임한 정재욱 센디 이사, 김태진 플라시스템 대표 등 동남권 스타트업은 물론 부산광역시,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부산상공회의소, 부산테크노파크, 부산경제진흥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남청년창업사관학교,  KDB산업은행, 한국벤처투자, 시리즈벤처스, 경남벤처투자, 한국엔젤투자협회 동남권엔젤투자허브, 차세대기업인클럽 등 창업 생태계 관계자까지 총 100여 명이 참석해 그간의 성장을 축하하고 상호 연대를 강화했다. 행사는 2019년 동남권협의회 전신인 부산협의회가 출범을 선언한 장소에서 다시 열려 의미를 더했다.


먼저, 최성진 코스포 대표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김민지 협의회장이 지난 5년간 동남권협의회의 주요 활동을 회고하고 성과를 공유하는 순서를 가졌다. 2019년 2월 30여 개 회원 스타트업과 함께 부산협의회로 출범한 동남권협의회는 2022년 부산·울산·경남을 아우르는 협의회로 확장해 현재 350개 이상 회원사가 활동하는 지역 대표 창업가 커뮤니티로 성장했다. 이는 출범 초기 대비 약 12배 가까이 성장한 수치로, 회원사 간 자발적이고 밀도 높은 교류와 비즈니스 협력이 핵심 동력으로 작용했다. 또한 지역 유관기관 및 중견기업과의 파트너십 확대로 지역 내 영향력을 키우고 건강한 창업 문화를 형성하고 있는 점, 동남권 스타트업을 위한 창업 정책 제언, 생태계 활성화 활동도 성장의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이어 진행된 성장토크에서는 낫띵베럴, 마린이노베이션, 브이드림, 센디, 스낵365 등 5개 기업 창업가가 창업 후 겪었던 희로애락을 공유하고 협력을 강화할 것을 다짐했다. 이들은 지역 창업가로서 연대와 교류를 통해 성장 동력을 얻은 다양한 사례로 참석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행사의 백미는 동남권협의회의 5주년 선언문 낭독으로 장식됐다. 김민지 협의회장과 운영위원들은 △창업가정신 확산을 통한 혁신가치 전파 △비즈니스 성장 집중 △지역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정책활동 강화 △글로벌 성장 진출 지원 △’스타트업하기 좋은 나라’를 위한 창업가 커뮤니티의 롤모델 제시 등을 통해 지역의 건강한 생태계 시스템을 구축하고 글로벌 성장을 시도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김민지 협의회장은 "동남권협의회가 지역 스타트업 생태계를 선도하는 핵심 커뮤니티로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는 창업가들의 연대와 결속의 힘을 증명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인구 유출과 지방 소멸뿐만 아니라 국내외 경기 침체 등 여전히 풀어야 할 문제가 산적해 있지만 창업가 정신과 연대의 힘을 기반으로 지역 문제 해법을 적극 제시하고, 지역 동반성장이라는 최우선 가치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코스포는 6월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두 번째 ‘부산 슬러시드(BUSAN Slush’D)’를 개최한다. 작년 처음 열린 부산 슬러시드는 코스포가 한국에 유치한 핀란드 대형 스타트업 행사 ‘슬러시(Slush)’의 스핀오프 이벤트이자 로컬 중심 이벤트로 1천여 명 참관객을 모으며 성공적 행사를 치렀다. 올해는 지역의 잠재력 있는 스타트업이 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고 학생·예비 창업자 지원을 통한 지역 창업문화 확산에 주력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