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코리아스타트업포럼, 7주년 기념 ‘패밀리 데이&파운더스 포럼’ 개최



코리아스타트업포럼(코스포)이 출범 7주년을 맞아 스타트업 생태계의 발전과 창업가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는 ‘패밀리 데이&파운더스 포럼(Family day & Founder's Forum)’을 10일 개최했다.


이날 오후 서울 강남 fyi에서 열린 행사에는 의장사인 쏘카와 로앤컴퍼니, 번개장터, 직방, 하이브 등 스타트업과 창업가, 네이버, 벤처기업협회, 아산나눔재단, 알토스벤처스, 유진투자증권 등 생태계 관계자 약 100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코스포의 7주년을 축하하는 동시에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을 위한 코스포의 역할을 논의하며 화합하는 시간을 보냈다.


첫 순서에서는 최성진 코스포 대표가 7년간의 여정을 돌아봤다. 최 대표는 2016년 50여 개사 규모로 출범한 코스포가 현재 2,160개 이상 스타트업과 혁신기업이 동참하는 국내 최대 규모 스타트업 단체로 성장하기까지의 여정을 소개하며, ‘스타트업하기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 온 그간의 활동과 의의를 설명했다. 특히 스타트업 회원사들이 올해 9월 기준 연매출 20조 418억 원, 누적 투자유치 29조 3,394억 원, 고용인원 49,501명 등 성과를 기록했으며, 유니콘 기업도 13개 사가 포함되어 있다고 밝혀 오늘날 스타트업이 대한민국 경제를 이끄는 주체로 자리매김했음을 확실히 했다. 미래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 스타트업이 존중받는 문화와 창업가 정신을 지속 확산해 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두 명의 창업가가 연사로 나서 코스포와 함께 성장하며 겪은 각자의 경험과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먼저 2016년 카풀 서비스 풀러스를 공동창업했던 김태호 하이브 COO(최고운영책임자)는 차량 공유라는 새로운 사업 영역을 개척하며 얻게 된 인사이트를 통해 엔터테인먼트 회사에서도 지속적으로 새로운 도전과 혁신을 이어갈 수 있었다며 창업과 사업의 정체성에 대한 견해를 전했다. 정재성 로앤컴퍼니(로톡) 부대표 겸 공동창업자는 창업 초기부터 최근까지 약 9년간 계속되어 온 전문직역 단체와의 갈등을 이겨낼 수 있었던 배경으로 스타트업간 연대의 힘을 꼽으며, 함께 힘을 모아 준 코스포와 생태계에 고마움을 전하고 리걸테크 및 스타트업 발전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은 창업가와 생태계 관계자들이 스타트업의 현재와 미래를 살피고 창업가에 대해 생각을 나누는 토크 세션으로 펼쳐졌다. ‘진화하는 아이덴티티: 코스포 x창업가’를 주제로 진행된 토크는 코스포 감사로 활동 중인 김도현 국민대 교수가 모더레이터를 맡고 박재욱 코스포 의장(쏘카 대표), 안성우 직방 대표, 김태호 하이브 COO, 정재성 로앤컴퍼니 부대표, 최성진 코스포 대표가 패널로 참여했다. 이들은 ‘생존’, ‘창업가’, ‘코스포 방향성’을 키워드로 요즘 스타트업 업계의 가장 화두인 생존 방법과 각자의 사례를 공유하고, 창업가의 사회적 역할, 내년 총선 및 10주년을 앞둔 코스포의 향후 방향성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창업가가 존중받는 사회를 조성하려면 우리 사회의 문제를 혁신하겠다고 나선 스타트업이 비즈니스 성장을 넘어 미래의 희망으로 인식될 수 있어야 하며, 이를 위해 스스로를 존중하는 문화를 형성함은 물론 일을 통해 사회에 어떻게 기여할 것인지, 부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등에 대해 깊이 고민해야 한다고 창업가 정체성에 대해 심도 깊게 토론했다.


박재욱 코스포 의장은 “지난 7년간 코스포는 스타트업 생태계의 중심으로 비약적인 성장을 이뤘으며, 이는 스타트업과 창업가들의 자발적 참여와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코스포는 앞으로도 혁신 기업들이 마음껏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규제 개선을 비롯한 창업가 커뮤니티 강화, 글로벌 교류 확대 등 활동을 더욱 고도화하고 스타트업을 대표하는 커뮤니티로 영역을 확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