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컴업 2023',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자리매김하며 대단원 마무리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COMEUP)의 주관기관인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11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진행된 컴업 2023이 약 6만 6천 명의 역대 최다 온·오프라인 참관객수(연인원)를 기록하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5회째를 맞은 ‘컴업 2023’은 국내외 35개국에서 찾은 혁신 생태계 관계자들이 화합하는 글로벌 축제의 장으로 펼쳐지며 국제적 성장을 이뤘다. 뿐만 아니라 액셀러레이팅을 한층 강화해 유망 스타트업의 성장을 돕는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초석을 마련하고, 오픈이노베이션 커뮤니티 구축, 비즈니스 매칭 시스템 마련 등 새로운 시도도 선보이며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면모를 보였다. 



유럽부터 아프리카, 중동, 아시아까지 총 35개국 참여! 전 세계 스타트업 교류와 협력 토대 마련 


컴업 2023은 사우디, UAE, 미국, 프랑스, 오스트리아, 홍콩, 세네갈, 캄보디아 등 국내를 포함해 전 세계 35개국에서 참여한 스타트업, 투자사, 정부 기관 및 글로벌 기업, 대기업, 중견·중소기업이 국내 생태계와 협력해 글로벌 상호 교류의 기틀을 확장한 데 의미가 있었다. 프랑스 스타트업 축제 ‘비바 테크놀로지’의 올리비아 허비(Olivia Hervy) 에코시스템 최고책임자와 최근 한국 스타트업 시장으로 발을 넓힌 글로벌 AI 반도체기업 엔비디아의 수잔 마샬(Susan Marshall) 디렉터, 하워드 라이트(Howard Wright) AWS 스타트업 부문 부사장, 윌리엄 바오 빈(William Bao Bean) SOSV 대표와 BMW, 마이크로소프트, 한불상공회의소, 한국국제협력단(KOICA) 등 글로벌 기업과 관계 기관도 참여해 축제의 열기를 더했다. 


특히 처음 신설된 글로벌 커뮤니티 존은 사우디, UAE 국가관을 비롯한 18개국 참가팀의 부스와 발표 전용 무대를 운영해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정보 교류 및 협력의 기회도 확대했다. 컴업 2023을 위해 방한한 압둘라 빈 토오크 알 마리(Abdulla Bin Touq Al Marri) UAE 경제부 장관과 사미 빈 이브라힘 알후세이니(Sami bin Ibrahim Al-Hussaini) 사우디 중기청장은 8일과 9일 다양한 세션에 참석해 한국과 스타트업 협력 논의를 이어갔다. 이밖에 미국, 프랑스, 세네갈, 우간다, 라오스, 캄보디아 등 북미와 유럽,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스타트업들이 열정 넘치는 피칭과 네트워킹 활동을 펼쳐 3일 내내 현장을 찾은 참가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가 글로벌 시장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정책 방향 관련 의미있는 발제도 이루어졌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아산나눔재단, 디캠프, 스타트업얼라이언스는 ‘2023 스타트업코리아! 정책 제안 발표회: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의 글로벌 개방성 연구’ 세션을 진행,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의 글로벌 개방성 수준을 진단하고 실질적인 정책 지향점에 대해 제안했다. 



 스타트업 창업가의 ‘진짜’ 목소리로 연대! 대기업, 중견·중소 기업과 오픈이노베이션 강화!


컨퍼런스 세션인 ‘퓨처토크’ 프로그램에서는 국내외 창업가들이 그간 말하지 못했던 고민을 바탕으로 솔직하고 과감한 이야기를 들려줘 호평이 이어졌다.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신드롬즈의 박지원 대표로 무대에 오른 가수 지올팍을 시작으로 박재욱 쏘카 대표, 백승욱 루닛 의장, 정재성 로앤컴퍼니 부대표, 김태호 하이브 COO, 클라우스 뷔헤이지(Klaus Wehage) 10X 이노베이션랩 대표 등 70여명의 국내외 연사가 ‘IPO 이후는 또 다른 세상이더라’, ‘실패한 Exit은 없다, 각자의 길만 있을 뿐’, ‘규제를 넘어서 진짜 성장의 길로’, ‘개발도상국에서 글로벌 스타트업 만들기’ 등 스타트업 성장단계별 발생하는 주요 이슈를 주제로 다양한 고민과 경험을 공유해 참관객들의 공감을 얻었다.


또 마이크로소프트, 뤼튼테크놀로지스 등이 올 초부터 업계 화두로 떠오른 Chat GPT 및 생성형 AI 관련 최신 기술 현안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하며 심도 깊은 토론도 펼쳤다.


오픈이노베이션 개념 탄생 20주년을 기념해 ‘오픈이노베이션 데이’로 진행된 둘째 날은 스타트업과 새로운 혁신을 모색하는 대기업, 글로벌 기업들이 대거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이종훈 엑스플로인베스트먼트 대표, 이성화 GS리테일 상무, 신성우 현대자동차 상무, 김주희 CJ인베스트먼트 팀장의 ‘오픈이노베이션 2.0: 20년의 진단과 새로운 전환’을 주제로 포문을 연 이날 세션은 구글의 여성 창업가 지원의 중요성, 신한퓨처스랩 재팬과 신한벤처투자의 일본 진출을 준비하는 스타트업을 위한 지침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또한 엔비디아(NVIDIA), 스타트업 정키(Startup Junkie), 네이버클라우드, 교보생명, 이브자리, 모두싸인, 에이블리 등 글로벌 기업과 대·중견·중소기업, 스타트업이 성공적인 협업 사례를 소개해 향후 신성장 동력 발굴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행사를 넘어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장을 위한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컴업’ 


초기기업 발굴과 육성을 목표로 스타트업 선발 및 멘토링 프로그램을 전면 개편한 컴업스타즈(COMEUP Stars) 2023도 이번 행사를 끝으로 치열한 피칭 레이스의 막을 내렸다. 올해 처음 선보인 (예비) 극초기 스타트업 대상 아카데미리그를 비롯해 루키리그, 로켓리그 80여 개 팀이 열띤 피칭을 펼쳤으며, 특히 토너먼트로 진행된 루키리그의 본선 및 결선 피칭은 긴장감을 한껏 높이며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마지막 날 열린 ‘컴업스타즈 2023 어워즈’에서는 △랜식 △마켓오브메테리얼 △별 따러 가자 △스템덴 △아그모 △올마이투어 △인텍메디 △플로이드 △호패 △홈체크 10개 기업이 우수 피칭팀으로 선정되었고, 이 중 사전 및 현장 평가를 종합해 인텍메디가 최우수 기업으로 뽑히는 쾌거를 거뒀다.


이 외에 연초부터 운영해 온 온라인 비즈매칭 플랫폼을 통해 지속적으로 스타트업과 투자사를 연결하며 투자 활성화를 촉진하는 역할도 강화했다.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국경과 시간, 공간의 제약 없이 양측 간 온·오프라인 만남의 기회를 높였으며, 그 결과 1천여 건에 달하는 사전 및 현장 비즈매칭 성과를 달성했다. 비즈매칭은 행사 종료 후에도 계속될 예정이다. 


최성진 컴업 2023 집행위원장은 “컴업 2023은 전체 참관객 규모도 늘어났지만 특히 현장 참관객과 글로벌 참가자가 크게 늘어나 고무적”이라며 "전 세계 스타트업 생태계를 하나로 연결하는 글로벌 축제로 본격 도약한 만큼, 앞으로도 스타트업 생태계를 확장하는 매개체 역할을 지속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