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2 (금)

크라우드펀딩,투자

의료 챗봇 스타트업 ’웨저’, DHP로부터 투자 유치


병원상담 AI 인공지능 챗봇 의사소통 카카오톡 버전


의료 챗봇 스타트업 웨저는  헬스케어 스타트업 전문 엑셀러레이터, 디지털 헬스케어 파트너스 (이하 DHP)로부터  투자 유치를 하였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웨저는 병원에 특화된 챗봇을 개발 및 서비스하는 스타트업으로  카카오와 네이버의 공식 챗봇 회사로 국내에서는 최초이자 유일하게 병의원에 특화된 챗봇 서비스 ‘케어봇’ 등을 제공한다. 케어봇을 통해서 병원은 진료 상담, 진료 예약, 병원 안내, 이벤트 홍보, 사전 문진 등을 환자에게 제공할 수 있다.


기존 환자가 진료 예약이나, 진료비, 진료시간 등을 문의하기 위해서 홈페이지를 방문하거나 직접 전화를 걸어야 했고, 병원에서는 이를 콜센터나 전담 직원이 응대해야만 했다. 하지만 챗봇을 이용하면 환자는 주말과 야간 등 24시간 편리하게 병원에 문의할 수 있다. 또한 병원은 콜센터 직원의 감정노동 완화 및 단순 반복적인 상담업무를 절감하며, 사전 문진을 통해 진료 시간도 단축할 수 있다. 더 나아가 챗봇에 축적된 데이터로 고객 관리와 마케팅 분석도 가능하다.


2017년 국내 상급종합병원으로는 최초로 부산대병원이 웨저의 케어봇을 도입한 것을 포함해, 지금까지 전국의 200여 병의원에서 웨저의 챗봇을 도입했다


병원을 대상으로 챗봇을 본격적으로 서비스하기 시작한 지 1년 남짓한 기간의 뜨거운 성과다. 현재 병원 홈페이지나 카카오톡 친구 추가, 네이버톡톡 등을 통해 서비스되는 챗봇은 대부분 웨저의 솔루션을 활용하고 있다.


웨저에 따르면 케어봇의 활용도는 이미 수치로 증명되고 있다. 지금까지 축척된 75만여 건의 상담 중에 병원 민원과 예약의 경우 95% 이상이 해결돼 상담원의 부담을 덜어줬다. 또한 챗봇을 통한 진료 예약 중에 33%는 주말과 야간에 이뤄지는 등 병원을 찾는 환자에게 제공하는 편의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DHP의 투자와 엘셀러레이팅을 바탕으로 웨저는 케어봇을 더 많은 병원에 도입시켜 시장 점유율을 높임과 동시에, 서비스를 보험사나 건강검진센터 등 새로운 영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인공지능 스피커와 챗봇의 결합, 혹은 건강관리 챗봇과 같은 영역으로의 확장도 염두에 두고 있다.


웨저의 박해유 대표는 “웨저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병원과 환자의 편의를 모두 만족시키는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지향한다. DHP의 의료 전문성에 대한 노하우를 웨저의 기술력과 결합하여 환자와 의료진의 의사소통 및 서비스 향상에 기여하는 인공지능 챗봇 솔루션을 개발하겠다”라고 말했다.


image credit : 웨저

웨저 : http://weisure.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