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스타트업

애니펜, AI · AR 적용한 문화재 XR 플랫폼 ‘헤리버스 공존: 1887 경복궁 진하례’ 공개



AI 기반 XR 플랫폼 및 기반 기술을 개발하는 애니펜이 인공지능, 증강현실, XPS(eXtended Positioning System) 기술을 적용한 문화재 XR 플랫폼 ‘헤리버스 공존: 1887 경복궁 진하례’를 공개했다고 23일 밝혔다. 우미희망재단을 중심으로, 문화재청과 서울시, 제일기획, 그리고 애니펜이 협업해서 만들었다. 


이번에 출시한 ‘1887 경복궁 진하례’ 테마는 1887년(고종 24년) 경복궁 근정전에서 열린 대왕대비 신정왕후의 팔순 축하 궁중의례를 디지털로 구현했으며, 모바일 앱 ‘헤리버스 공존’으로 체험할 수 있다. 2019년 한양도성의 성문 ‘돈의문(서대문)’과 2023년 2월 군기 시(조선시대 무기 제조 관청) 디지털 복원에 이은 세 번째 테마다. 


경복궁 근정전에서 ‘헤리버스 공존’ 앱을 실행하면, AR로 구현한 진하례 현장이 펼쳐진다. 캐릭터가 마치 실재하는 것처럼 지면을 걸어서 움직이고, 품계석이 있는 곳에 가면 해당 위치를 인식하여 품계석 설명문을 띄워 준다. 실제 지형지물과 다양한 위치 정보를 바탕으로 현실 공간과 가상공간의 위치를 일치시킨 디지털 공간을 구성하는 XPS 기술 덕분이다. 즉, 사용자가 보고 있는 현실이 동시에 가상공간이기도 한 것이다. 


왕, 대왕대비 등 7종 궁중의례 복식에 사용자의 얼굴을 인식하여 AI 기술로 합성하는 ‘조선왕조 AI 프로필’, 해태상 등 6가지 보물찾기, 수문장 등 6인 등장인물 인터랙션과 같은 체험 요소가 풍부하다. 보물을 찾아 모바일 화면을 터치하면 보물의 실제 모습과 용도를 소개하는 창이 나타나며, 인물을 터치하면 스스로 소개하는 듯한 모습의 인터랙션을 즐길 수 있다. 이러한 체험 요소에는 공간 컴퓨팅(spatial computing) 기술을 활용했다. 디지털 정보를 현실 공간에 반영하고, 다양한 상호작용을 통해 사용자가 콘텐츠에 몰입하게 만든다. 


또한, 경복궁이 아닌 곳에서 접속해도 진하례 장면 그대로를 메타버스 모드로 제공한다. 디지털 공간에서 접속한 사용자와 경복궁 방문자의 아바타가 메타버스 공간에서 만나 실시간 소통도 할 수 있다. 가상공간과 실제 공간을 연결했기 때문이다. 경복궁 행랑 내 설치된 터치스크린 키오스크를 이용해 진하례 AR 와이드뷰 감상 등도 가능하다.


전재웅 애니펜 대표는 “애니펜은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디지털 트윈, 아바타 엔진 등 탄탄한 기술력과 풍부한 경험으로 애니펜만의 XR 플랫폼을 만들고 있다”며, “이번에 공개한 ‘헤리버스 공존’뿐 아니라, 멀티 IP 대응이 가능한 커머스 및 AI 기반 XR 플랫폼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리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