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스타트업

헬스케어 스타트업 '리솔', 중기부 딥테크 팁스 선정


뇌질환 진단·치료 전자약 플랫폼을 운영하는 헬스케어 스타트업 리솔이 중기부 ‘딥테크 팁스 프로그램’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딥테크 팁스는 10대 신산업 분야 유망 스타트업을 선별·육성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이번 선정은 리솔의 프리 A 투자사이자 중기부 팁스 운영사인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의 추천을 받아 진행됐다. 이번 ‘딥테크 팁스’ 선정을 통해 우울증 전자약 임상 및 허가를 위해 3년간 15억 원(최대 17억) 규모의 R&D 자금을 추가 확보하게 됐다.


팁스 과제명은 “뉴로피드백이 가능한 우울증 치료용 뇌파동조 경두개교류전기자극 솔루션 개발”이다. 리솔은 뇌질환 치료 전자약 플랫폼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수면장애와 관련된 정신과 질환 치료 경험 및 데이터 활용 영역을 확장하여 우울증 전자 치료약을 제공하도록 연구개발에 나선다.


이승우 리솔 대표는 “현재 우울증 전자약은 우울증 유형을 구분하여 치료하지 않고, 고정된 자극으로만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우울증 상태에 따른 뉴로피드백/개인맞춤형 교류전기자극이 가능한 기술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해당 기술을 기반으로 개인 맞춤형 의료장비를 제공하여, 재택 치료와 함께 치료효율을 높이고, 추적 진단 및 치료가 가능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리솔은 tACS와 뇌파동조 기술이 결합된 신기술을 개발 및 적용하여 수면, 우울증, 스트레스, 알츠하이머 등 다양한 신경·정신 질환을 진단하고 치료하는 뇌자극 전자약 플랫폼 회사로 거듭나고자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리솔은 최근 대·중견기업-스타트업 간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인 “2023 Weconomy Startup Challenge"에도 최종 선정되었다. 최종 선정에 따라 리솔은 마곡 위코노미 펀드 투자(약 300억 원 규모) 직접투자가 가능하고, 오픈이노베이션 파트너사로 매칭된 대웅제약, 종근당홀딩스, 우정바이오와 함께 사업협력을 진행하게 된다. 이외에도 서울창업허브 M+ 입주, PoC(사업화 검증) 자금 제공,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연계 등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