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스타트업

모토브, 퀄컴 스마트시티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 참여


사진 :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퀄컴 스마트시티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 행사에 참석한 모토브 임우혁 대표


모빌리티 어반 테크 기업 모토브가 올해로 3회를 맞은 스마트시티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Qualcomm Smart Cities Accelerator)에 한국 기업으로 유일하게 초청받으며, 28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퀄컴 행사에 참석했다고 29일 밝혔다.


2019년 시작된 퀄컴 스마트시티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은 도시, 자치단체, 정부기관, 기업을 연결해 도시 인프라와 서비스를 변화시켜 스마트시티를 만드는 연결고리를 제공한다. 해당 프로그램에는 스마트시티 사업에 전문적인 지식을 갖춘 솔루션 기업뿐만 아니라,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공급자, 클라우드 솔루션 공급자, 설계 및 제조사 등 다양한 기업이 참여한다.


자사가 개발한 도시 데이터 플랫폼과 모토브 기기(Motov Edge AI Device)의 안정성, 도시 데이터 융합 기술력을 높게 인정받아 이번 프로그램에 초청되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모토브는 세계 최초로 택시 상단 표시등에 모토브 기기를 설치해 도시 공간 데이터를 수집하고, 상황 인지형 광고를 운영하는 사업 모델을 갖고 있다. 특히 모토브 기기에는, 이미지, 오디오 등을 활용한 도심지 내 사물 및 대상 감지와 추적, 도시 소리를 감지할 수 있는 엣지(Edge) AI 모델, 그래픽 처리 장치(GPU), 디지털 신호 처리 기술(DSP)을 활용한 엣지 AI 모델 운영 최적화 기술, 조도, 습도, 미세먼지 등 50여 종의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하는 30여 개의 사물인터넷(IoT) 센서가 장착되어 있다. 이를 통해 스마트시티에 적용 가능한 110여 종 이상의 도시 데이터를 생성하는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모토브는 이번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해외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현재 멕시코 경찰청의 요청으로 도시 모니터링 및 시민 대상 정보 알림을 위한 모빌리티 미디어 공급 현지화 시범 사업을 준비 중이다. 내년부터 미주 및 유럽 100개 도시 진출을 목표로 이동형 데이터 수집 플랫폼 판매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모토브 임우혁 대표는 “퀄컴 스마트시티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해외 스마트시티 사업의 기본 인프라를 제공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기술력과 경쟁력을 글로벌 시장에 적극 알릴 것”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모빌리티 어반 테크 기업으로서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구축하는 기술력을 확보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퀄컴 스마트시티 사업개발 총괄 겸 시니어 디렉터 산지트 판딧(Sanjeet Pandit)은 "모토브 기기가 가진 기술력이 혁신적인 스마트 시티를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모토브가 이번 퀄컴 스마트시티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에 참여해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