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스타트업

고위드 법인카드, 누적 거래액 4430억 원 돌파, 7000여 스타트업 사용

고위드가 법인카드 출시 3년 만에 누적 거래액 4430억 원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고위드는 성장하는 혁신 스타트업을 위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이다. 2020년 5월 국내 최초로 스타트업을 위한 법인카드 ‘고위드 카드’를 출시했다. 법인카드 발급 첫 해 누적 거래액 30억 원을 시작으로 2022년에는 2710억 원을 달성하며 전년 대비 3배 증가했다. 이어 올 1분기에만 이미 840억 원을 넘어서면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는 연평균 1475% 이상 증가한 수치다.


고위드 법인카드를 이용 중인 누적 고객사 수는 7000여 개 사로 집계됐다. 지난해 벤처확인종합관리시스템에 등록된 국내 벤처 스타트업 3만 5000개 사 기준, 5개 사 중 1개 사가 쓰는 셈이다. 고위드 고객사의 누적 신용 한도액은 700억 원이며, 발급된 법인카드는 누적 2만 5100개다. 스타트업에 특화된 금융 혜택과 편리한 지출 관리 기능을 제공하며 법인카드 출시 이후 빠르게 성장했다는 평가다.


매출 및 담보를 기준으로 신용을 평가하는 일반 금융권 특성상 스타트업은 법인 카드 한도가 제한 적이었다. 고위드는 자체 개발한 대안신용평가 모델을 적용해 혁신 기업의 금융 데이터를 분석하여 보다 높은 한도를 부여한다. 이를 통해 기업은 운영비, 마케팅비 등 매 월 필요한 자금을 원활하게 확보할 수 있다. 또한 번거로운 절차 없이 온라인으로 평균 15분 이내 법인카드 발급 신청이 가능하다.


고위드의 이용자 데이터에 따르면 법인 당 월평균 지출액은 1530만 원(2022년 기준)으로 나타났다. 고위드 법인카드 사용액이 가장 많은 10개 사를 조사했을 때 월 지출액이 가장 큰 항목 1위는 솔루션 이용료(5300만 원)이며, 2위는 광고비(4400만 원), 3위는 기기구입(2200만 원) 순이었다. 고위드 측은 고객사들이 보다 효율적인 경비 절감 효과를 누리기 위해 고위드 법인카드가 제공하는 혜택을 적극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고위드 법인카드 주요 혜택에는 △구글 워크스페이스, AWS 등 SaaS 할인 △광고비 운영 효율을 돕는 특화 카드 발급 △기타 IT 구독 서비스 할인 △지출관리 서비스 등이 있다.


실제 고위드 법인카드를 사용하는 스타트업 고객사들의 만족도가 높다. 글로벌 온라인 클래스 구독 플랫폼 ‘클래스101’은 고위드의 대안신용평가 모델에 따라 기존 금융권보다 높은 한도의 법인카드를 발급받아 마케팅 비용을 신속히 집행할 수 있었고, 데이팅 앱 운영사 ‘큐피스트’는 고위드 지출관리 서비스를 통해 비용별 사용 목적, 사용자를 일일 확인하는 업무가 없어져 불필요한 업무 시간을 줄였다는 평이다.


고위드 김항기 대표는 “고위드 법인카드를 이용하는 고객사의 90% 이상이 50인 미만의 직원 수를 보유한 기업으로, 지속 성장하고 있지만 제도권 금융 혜택을 충분히 누리기는 어려운 곳들”이라며, “고위드는 대표자의 신용이나 재무제표와 상관없이 각 기업의 실제 상환 능력에 집중하여 신용 창출을 지원한 결과 매년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