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08 (수)

스타트업

칸젠, 바르는 보톡스 핵심 기술과 리포솜을 결합한 ‘차세대 CDP-피부 전달체’ 특허 출원


사진: ①일반 리포솜 구조, ②칸젠의 차세대 CDP-리포솜 구조, ③CDP-리포솜 피부조직 투과능, ④일반리포솜 피부조직 투과


서울대학교 생명공학공동연구원에 소재하는 칸젠은 ‘바르는 보톡스 치료제’의 핵심 기술인 CDP (Cargo Delivery Peptide)와 리포솜을 결합한 차세대 피부 전달체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10일 밝혔다.


칸젠이 이번에 특허 출원한 ‘차세대 CDP-리포솜 피부 전달체’는 유효 성분의 피부 흡수력을 촉진하는 기술로, 기존의 리포솜이나 세포투과성 펩타이드가 가진 한계를 뛰어넘는다는 것이 그 설명이다.


리포솜은 세포막과 같은 인지질 이중층으로 된 공 모양의 낭(囊)으로 수용성의 이온, 저분자 물질, 단백질, 약제 등을 운반하거나 세포막을 통과할 수 없는 고분자물질을 세포 내로 도입하는 데 이용되는 물질이다.


그러나 기존의 리포솜은 분자 크기가 커 각질층을 통과하기 어렵고, 친지성(Hydrophobic) 유효 성분의 리포솜 캡슐링은 매우 불안정하기 때문에 일부 분자 구조의 성분이 외부로 돌출되며, 피부 및 세포에 튕겨 나가는 문제점이 있다.


칸젠은 리포솜에 CDP를 결합한 ‘차세대 CDP-리포솜 피부 전달체’를 개발해 이런 한계를 극복했다.


CDP (cargo delivery peptide)는 칸젠의 특허 기술로, 세포투과성 펩타이드로, 큰 분자량의 단백질도 조직 깊숙이 전달하는 세포투과성 펩타이드이다. 해당 기술은 우수한 약리 물질의 세포 및 조직 투과능을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으로부터 여러 건의 국가과제에 선정된 바 있다.


칸젠은 ‘차세대 CDP-리포솜 피부 전달체’를 통해 의약품의 약물 전달 기술과 코스메슈티컬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했다.


최원섭 칸젠 연구소장은 “차세대 CDP-리포솜 피부 전달체는 피부 흡수력이 매우 우수할 뿐만 아니라 안전성도 입증된 만큼 앞으로 칸젠이 출시하는 화장품이 세계 시장에서 진가를 발휘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칸젠 : http://www.kanzen.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