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일)

스타트업

축산물 직거래 플랫폼 ‘미트박스’, 누적 거래액 8,500억 원 돌파

축산물 직거래 플랫폼 미트박스가 설립 7년 만에 누적 거래액 8,500억 원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미트박스는 2014년 출범 이후 2017년 9월 누적 거래액이 1,000억 원을 넘어섰다. 이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며 설립 7년 만인 올해 6월 기준 8,500억 원을 달성했다. 구매 박스로 환산하면 195만 개에 달하는 양이다. 동시에 20만 명의 회원 수 확보에도 성공했다.


특히, 코로나 19에도 미트박스는 꾸준한 성장을 기록하며 올해 6월 최고 거래액 260억 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미트박스의 성장은 주타깃인 식당이 견인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전국 70만 개의 식당과 거래를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것이다. 또한, 약 6만 개의 정육점 및 유통 업체와도 거래를 이어가며 축산 B2B 시장을 선점할 예정이다.


미트박스의 이 같은 빠른 성장 요인 첫 번째는 판매자인 수입 및 가공 업체 대상으로 제공하는 일괄 서비스를 꼽을 수 있다. 미트박스는 복잡하게 이뤄진 기존 축산 유통 구조를 직거래를 통해 축소하여 판매, 보관, 정산 등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콜드 체인 시스템을 갖추고 익일 배송이 가능하도록 배송망을 구축했다. 이에 전국 단위 판매가보다 수월하며 관리비와 외상거래도 줄일 수 있다.


두 번째로는 구매자인 식당, 정육점, 유통 업체, 개인회원에게 15~30% 이상 저렴한 가격에 7,000여 개의 다양한 상품을 제공한다는 점이다. 직거래로 진행됨에 따라 불필요한 절차가 생략돼 유통 마진이 줄어들어 합리적인 판매가 가능하다.


미트박스 김기봉 대표는 “미트박스는 직거래를 기반으로 합리적인 가격을 꾸준히 제공하고 플랫폼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B2B를 넘어 B2C 시장까지 아우르는 채널을 구축할 계획이다”라며 “미트박스를 상생의 비즈니스 모델로 발전시키고 마켓 리더로 온전히 자리 잡기 위해 더 고민하고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