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4 (수)

스타트업

벤처캐피탈 TBT, PE 출신 안정호 대표 파트너로 영입

벤처캐피탈 TBT가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크레스코레이크의 안정호 대표를 대표 파트너로 영입했다고 21일 밝혔다. PE 투자 경험을 접목해 투자 의사 결정을 체계화하고 포트폴리오 회사들의 기업 가치 제고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안 대표 파트너는 삼성그룹의 재무 전문가 출신이다. 2016년 크레스코레이크 파트너스를 설립해 첫 투자로 2년 만에 80%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PE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대표적인 투자 기업으로 치과용 엑스레이 및 CT 장비 업체 ‘레이’, LED 모듈, 컨버터 및 조명 기기 제조 회사 ‘이비테크’, MCN 기업 ‘샌드박스’, 가정간편식(HMR) 업체 ‘테이스티나인’ 등이 있다.


안 대표 파트너는 2020년부터 TBT 벤처 파트너로서 투자 전반에 관여해왔다. 올해부터는 대표 파트너로서 TBT의 투자 기업 발굴 및 의사 결정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키로 했다. 보다 정량화된 밸류에이션 및 기대수익 설정을 통해 투자 프로세스를 체계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투자 회사들의 성장 단계별 자본 조달과 기업 가치 제고를 지원하는 역할도 맡는다.


TBT 안정호 대표 파트너는 “TBT는 기획자와 사업가 출신 대표들이 기존 VC와는 다른 독특한 시각으로 투자 기업을 발굴하고 육성해왔다”며 “투자사들이 성장 단계에 걸맞은 전략과 시스템을 갖추도록 지원하는 한편, 대형 PE 및 전략적 투자자(SI)와의 접점을 통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라고 말했다.


TBT 이람 공동대표는 “안정호 대표 파트너와 샌드박스 공동투자 이후 지속적으로 교류하며 상호 신뢰를 쌓은 결과 이번에 대표 파트너로 영입하게 되어 기쁘다”며 “TBT가 스타트업 성장의 조력자 역할을 수행하는 데 안 대표 파트너의 자본시장 경험과 역량이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