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크라우드펀딩,투자

스켈터랩스, 177억 규모 시리즈 B 투자 유치


인공지능 기술 기업 스켈터랩스가 177억 규모의 시리즈 B 투자 유치를 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KDB산업은행, KDB캐피탈, 한국투자증권, BNK벤처투자, ATP인베스트먼트-이베스트투자증권 컨소시엄이 신규 투자사로, 기존 투자사인 스톤브릿지벤처스, 카카오벤처스가 시리즈A에 이어 참여했다. 더불어, 전략적 투자사로 퍼시스그룹 가구 브랜드 일룸, 미라클랩이 참여했다. 이로써 스켈터랩스는 총 누적 투자액 약 277억 원을 달성했다.


스켈터랩스는 지난 2015년 설립된 인공지능 기술기업으로, 현재는 ‘AIQ’ 시리즈로 대표되는 대화와 초개인화 분야의 핵심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대화 분야에서는 자연어 이해(NLU) 기반의 고성능 챗봇 빌더, 6월 말 기준으로 한국어 기계 독해 데이터셋 KorQuAD 기반 성능평가에서 1위를 기록한 바 있는 기계 독해 솔루션, 자동 음성인식 및 음성합성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초개인화에서는 앱·웹 기반 사용자 활동 데이터를 AI 추론 기술을 활용해 예측 모델링(Predictive Modeling)하는 기술에 집중하고 있다.


스켈터랩스는 이번 시리즈 B로 유치한 투자금을 발판 삼아 비즈니스 파이프라인 구축을 위한 인재 유치 및 시스템 확보, AI 기술 고도화 및 연구개발(R&D) 역량 강화, 일본과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해외 비즈니스 타진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스켈터랩스 조원규 대표는 “코로나 19의 장기화 속에서도, 우수한 국내 원천기술 확보에 대한 중요성, 언택트(Untact) 시대 본격 도래로 인한 대화형 인공지능의 높은 성장 가능성 등에 힘입어 시리즈 B 라운드를 시작할 때의 예상보다 더 많은 투자금을 초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이번 투자유치로 이미 진행 중인 다양한 파트너사와의 협력과 더불어, 새로운 비즈니스에 박차를 가해 기술력뿐 아니라 사업면에서도 유의미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