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스타트업

오피스 미디어 기업 스페이스애드, 신용보증기금 '프리아이콘'선정



피스 미디어 기업 스페이스애드가 프리아이콘(Pre-ICON)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스페이스애드는 3년 간 30억 원의 신용보증과 함께 방송(유튜브 포함) 연계 및 광고비 지원 등을 통한 홍보역량 강화와 경영지원 및 기술컨설팅 등을 지원받게 된다.


신용보증기금에서 진행하는 프리아이콘 기업 선정은 고성장 진입 초기 단계 및 혁신아이콘 선정 직전 단계에 있는 창업 2년에서 10년 이내 혁신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다. 이는 신용보증기금이 기술성 및 혁신성이 우수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성장 단계별 스케일업 프로그램 중 일환이다.


2017년에 설립된 스페이스애드는 CBD, GBD, YBD, BBD(이하 중심업무지구)에 위치한 연면적 9,000평 이상의 프라임오피스 빌딩에 프라임오피스 미디어를 설치/운영한다. 지난 4월에는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초고층 빌딩 아셈타워에 65인치 2단 미디어 포함 총 33기의 미디어 설치를 완료했다. 이외에도 광화문 콘코디언 빌딩, 여의도 파크원(parc.1), 판교 테크원타워 등 서울/수도권 도심 핵심 오피스 권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빌딩을 중심으로 400개 이상의 빌딩과 계약을 달성했다.


지난해에는 알토스벤처스를 비롯한 아크임팩트자산운용, 한화투자증권 등의 투자사로부터 73억 원 규모의 시리즈 C 투자를 유치하면서 약 800억 원 상당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기도 했다.


오창근 스페이스애드 대표는 "스페이스애드의 대형 오피스 빌딩의 내부 인테리어를 혁신하고 입주사의 근무 환경을 개선한 '프라임오피스 미디어'의 높은 사업 가치를 인정받아 프리아이콘에 선정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며 “이번 선정을 계기로 주요 오피스 빌딩 공간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공간 미디어로서의 입지를 다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페이스애드는 연내 500개 빌딩 이상 계약을 목표로, 일 평균 200만 명의 서울/수도권 소재 직장인과 소통하는 미디어로 자리매김 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