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30 (화)

스타트업

스피킹맥스, 일본 영어교육 시장 성공적 진출, 회원 1만명 돌파



학습 습관을 형성하는 에듀테크 기업 '스터디맥스'의 영어 회화 서비스 '스피킹맥스'가 일본에서 회원 1만 명을 돌파하며 성공적 진출을 이뤘다고 15일 밝혔다. 


영어교육 시장에서 K-영어의 해외 시장 공략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본격 진출이 아닌 테스트 기간에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는 점이 특히 고무적이다. 지난 3월부터 일본 시장을 테스트한 스터디맥스는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다른 아시아 국가의 진출도 검토할 계획이다.


일본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한 이유로 ‘독창적 콘텐츠’와 ‘일본의 영어시장의 특성’으로 꼽는다. 일본은 영어 학습자의 대부분이 발음에 대한 문제를 겪는다. 일본 시장에서 전화영어, 화상영어 중심의 회화 서비스가 크게 발달한 것도 이 때문이다. 스피킹맥스는 미국, 영국, 호주 등에서 원어민 2,332명을 대상으로 직접 촬영한 1인칭 시점의 컨텐츠를 제공하고, 마치 원어민이 현장에서 발음을 교정을 해주는 듯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원어민 발음과 자신의 발음도 직접 비교하고 교정할 수도 있다. 이러한 서비스가 전무한 상황에서, 일본인이 선호하는 화상영어 방식을 통해 원어민과 실제 대화하는 느낌으로 발음을 교정해 주는 것이 스피킹맥스 인기의 요인으로 분석된다.


스터디맥스 조세원대표이사는 “시장 안착의 비결은 독창적인 콘텐츠와 일본 특성에 맞춘 접근법이었다”며, “테스트를 마치는 4분기부터 본격적인 일본 시장 공략을 진행할 계획이며, 더 많은 국가에서의 서비스 확장을 검토 중이다. 해외 많은 학습자들에게 최고의 영어 학습 경험을 제공하고 K-교육을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스터디맥스는 학습 행동을 연구하고 영어 공부 습관의 알고리즘을 설계하는 에듀테크 기업이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학습 습관 경험 설계에 집중하며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 앱스토어 교육 부문과 랭키닷컴에서 1위를 기록했으며, IT 중소기업 기술상과 대한민국 IT 이노베이션 대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다수의 AI 교육 특허도 보유하고 있다. 대표적인 영어 회화 서비스인 ‘스피킹맥스’는 100만 명 이상의 누적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