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4 (화)

스타트업

가축 메탄가스 스타트업 ‘메텍’, 세계최초로 소 메탄가스 측정 ‘메탄캡슐’ 개발 성공

소 위(胃) 내부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 빅데이터 실시간 서버로 전송


사진: 메탄캡슐 개발한 메텍 박찬목 대표


가축 메탄가스 연구전문 스타트업 메텍(MeTech, 대표 박찬목)이 소의 위 내부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CH4) 및 이산화탄소(CO2) 측정(감지)할 수 있는 장비인 ‘메탄캡슐’(Methane Capsule) 개발에 성공했다고 28일 발표했다.

 

메텍이 개발한 메탄캡슐은 소 입을 통해 투입된다. 소의 위 안에 머물면서 실시간 메탄농도와 메탄 배출량 파악이 가능하다. 메탄캡슐은 소 위 내에 머물면서 최대 2년간 사용이 가능하다.

 

메텍 박찬목 대표는 “지난 11년간 축산 ICT기술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세계최초로 메탄캡슐 개발에 성공했다. 소가 배출하는 메탄가스가 자동차보다 많다. 소가 배출하는 메탄가스를 실시간 잡아내는 기술은 세계 최초다. IoT통신(LORA, Cat m1기반)으로 수집된 메탄 정보는 실시간 클라우드 서버로 전송된다. 수집된 메탄가스 정보는 각 분야에 활용이 가능하도록 Open API를 지원 예정”이라고 전했다.

 

온실가스 주범인 메탄가스는 지구온난화지수(GWP) 21, 이산화탄소보다 21 온실효과를 낸다. 다양한 경로로 발생하는 메탄가스는 특히 초식동물이 풀을 소화시킬 방귀나 트림에서 나온다. 마리의 소에서 방귀와 트림으로 배출되는 메탄가스는 매일 160~320리터가량이다

 

젖소 한 마리가 자동차 대보다 많은 온실가스를 만든다. 유엔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220억 마리 가축이 전 세계 온실가스의 18%를 발생시키며, 이는 교통수단의 발생량 13%보다 높다고 발표한 바 있다.

 

박대표는 ”먹거리도 지금 저탄소 열풍이다. 버거킹은 이미 저탄소 패티를 시중에 내놨고, 현재 수많은 기업들이 저탄소 식품에 인증을 추가 중이다. 그러나 저탄소 인증에 필요한 기초 데이터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메텍이 개발한 메탄캡슐은 각 개체별 메탄캡슐을 투입하여 사람의 육안으로 확인이 힘든 소의 메탄배출과 농도를 실시간 측정한다. 저탄소 인증에 필요한 기초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제공이 가능하다. 저탄소 인증 제품 적용에 표준 역할과 함께 저탄소 사료의 효율성 체크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자신한다 ”라고 설명했다.

 

메텍은 지난 3여 년간 R&D를 통해 국내 100% 자체 순수 기술로 제작된 메탄캡슐을 국내 특허출원과 함께 해외 18개국에 특허 출원했다.

 

메텍 측에 따르면 “2023년도에 미국, 호주, 뉴질랜드, 남미, 유럽 등에 100만 개 이상 메탄캡슐 수출이 목표다. 내년도에 세계 최초로 소 메탄 배출량의 30~40% 저감 하는 메탄가스 저감 캡슐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탄가스 캡슐은 저탄소 인증 및 저탄소 세금적용에 접합하다. 저탄소 사료의 생산에 있어 각 유닛 단위로 소의 탄소 배출량을 계산이 가능케 되었다. 저탄소 품질의 사료 개발에 꼭 필요한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