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스타트업

인플루언서 커머스 '핫트' 월간 방문자수 130만 명 돌파



㈜소셜빈은 자사의 인플루언서 커머스 플랫폼 핫트의 월간 방문자수(MAU, 이하 MAU)가 130만 명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SNS 기반으로 인플루언서가 직접 사용한 제품만을 판매해 신뢰를 확보한 핫트는 서비스 1년여 만에 사용자수가 10배가 넘는 성장세를 기록했다. 2019년에 베타 서비스를 시작해 그 해 12월 MAU 10만을 돌파한 핫트는 작년 8월 정식 서비스를 론칭한 이후 60만 명을 넘어섰으며, 9월 멀티링크 서비스인 핫트링크를 오픈한 이후 100만 명을 넘어서며 수직 상승했다.


핫트의 사용자 증가와 함께 핫트의 일 딜 수도 천 건을 넘어서 작년 1월에 비해 8배가 증가했다. 이는 핫트를 통한 SNS 쇼핑 경험이 점점 확대되고 있음을 의미하며, 100만 명의 사용자 및 일천 건이 넘는 딜을 통한 소비자 데이터로 구매 패턴 및 니즈를 파악해 핫트에서만 구매 가능한 제품의 큐레이팅 및 판매가 가능하다.


또한 핫트는 제조사와 판매자, 소비자가 가진 불편과 제약을 없애 모든 이해관계자가 만족하는 플랫폼이다. 같은 기간 동일 품목당 한 브랜드의 제품 유통을 원칙으로 광고나 마케팅의 출혈 경쟁 없이 판매가 가능해 제품의 품질이 뛰어난 제조사의 만족도가 높으며, 소비자는 검증된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SNS에서 물건을 구매할 경우 무통장입금을 통해 결제하는 번거로움이나 반품, 배송 및 CS 응대가 어렵다는 단점도 해결했다. 핫트는 자체 CS 인력과 결제 시스템을 통한 결제 및 반품, 고객 VOC에 즉각적인 응대가 가능해 고객은 믿고 구매가 가능하다.


핫트는 멀티링크 서비스인 핫트링크로 사용자 편의성도 높였다. 핫트링크는 SNS상에서 판매하는 물건이 여러 개일 경우 동시에 보여주기가 불편하고 관리도 어려운 단점을 해결해 단일 링크에서 다양한 판매 물건을 보여줄 수 있게 했다. 별도 쇼핑몰을 열지 않아도 인플루언서가 운영할 수 있는 작은 미니샵처럼 활용 가능해 지난 9월 서비스 이후 사용자가 급격히 증가했다.


소셜빈의 김학수 대표는 “핫트의 축적된 고객 데이터와 8천 명이 넘는 인플루언서로 고객의 니즈에 맞는 상품 큐레이팅을 통한 편리하고 믿을 수 있는 쇼핑 경험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