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크라우드펀딩,투자

자율주행 스타트업 ‘토르드라이브’, 690만 달러 프리 시리즈 A 투자 유치 


image credit : 토르드라이브



ThorDrive Last-mile Delivery using Autonomous Vehicle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 스타트업 토르드라이브가 키움증권과 엠포드에쿼티파트너스가 결성한 신기술투자조합과 포스코가 출자한 포스코 GEM1호 펀드로부터 690만 달러(한화 약 84억 원)규모의 프리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로써 토르드라이브의 누적 투자 금액은 940만 달러(한화 약 114억 원)이다.


이번 투자는 키움/엠포드가 리드하고 포스코가 전략적 투자자(SI, Strategic Investor)로 투자에 참여했다. 토르드라이브는 이번 투자를 통해 4-5단계 완전 자율주행 솔루션의 성능 고도화와 근시일 내에 실제 서비스 접목이 가능한 실질적인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이루어 내겠다는 계획이다.


토르드라이브는 완전 자율주행 종합 솔루션과 플랫폼을 개발하는 모빌리티 테크 스타트업으로 미국 실리콘밸리 지역 도시들과 대한민국 서울 도심을 포함한 다양한 도로 환경에서의 성공적인 테스트를 통해 자체 개발한 자율주행 기술의 높은 완성도와 안전성을 검증해 오고 있다. 


토르드라이브의 완전자율주행 종합 솔루션 Thor AI Driver™는 라이다(LiDAR), 카메라, 레이더(RADAR) 등 다양한 센서와 저가형 GPS, 고도화된 인공지능(AI, Artificial Intelligence) 기술을 기반으로 사물 인식과 측위, 주행 판단/경로 생성 및 제어를 실시간으로 수행한다. 특히 복잡한 시내 도로와 이면 도로 환경에서 주행하기 위한 판단 및 경로 생성용 인공지능 기술은 GPS 음영구역에서도 동작하는 고정밀 측위 기술과 더불어 10만 km 에 이르는 도심 주행 시험을 통해 검증된 토르드라이브의 대표 기술이다. 


토르드라이브는 다양한 실증 서비스를 통해 검증된 완전 자율주행 기술력을 바탕으로 유럽의 글로벌 Tier 1 및 물류, 유통 등 다양한 자율주행 수요처 들로부터 많은 관심과 인정을 받고 있다. 올해 중 인천 국제공항 제1터미널과 2 터미널에서 교통약자를 위한 자율주행 개인 운송수단을 개발하여 투입, 실제 운영할 예정이며, 미국 시장에서 유럽의 글로벌 Tier 1 기업과 공동으로 새로운 개념의 자율주행 차량을 개발하여 시범 서비스 및 신시장 개척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토르드라이브 계동경 대표는 “토르드라이브의 목표는 보여주기 식 자율주행 기술이 아닌 대중이 보편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자율주행 기술의 개발이다.” 라며 “올해 완전 무인 자율주행 차량의 실제 서비스 적용을 시작으로 근시일 내에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에 토르드라이브의 자율주행 기술을 적용하고 제품화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프리 시리즈 A 투자는 토르드라이브가 목표로 하는 실질적인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현실화하고 다양한 시장 개척 및 발굴을 통해 완전 자율주행 기술의 제품화의 기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토르드라이브 : https://www.thordrive.ai/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