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1 (목)

크라우드펀딩,투자

오프라인 원데이 클래스 플랫폼 ‘솜씨당’, 매쉬업엔젤스-스프링캠프 등으로부터 투자 유치



오프라인 원데이 클래스 플랫폼 '솜씨당’을 운영하는 ‘솜씨당컴퍼니’가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매쉬업엔젤스'와 네이버 계열 벤처캐피털 스프링캠프 등으로부터  시드 투자 유치를 했다고 10일 밝혔다.


솜씨당 컴퍼니는 2013년 네이버 자회사 ‘캠프모바일’에 인수합병된 ‘㈜아이커넥트’를 창업한 정명원 대표와 핵심 멤버들이 함께 설립한 회사다. 아이커넥트에서 폰 테마샵, 도돌런처 등을 운영하며 M&A를 진행한 이력과 연쇄 창업까지 다양한 경험을 통해 실력이 검증된 팀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지역기반 종합 플랫폼을 만들자는 비전으로 2018년 오프라인 원데이 클래스 플랫폼 ‘솜씨당’을 정식 출시했다.


솜씨당은 사용자가 원하는 지역 중심으로 공방과 클래스의 상세한 정보와 후기를 제공하며 예약, 구매까지 가능하도록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블로그와 SNS를 통해서만 알 수 있었던 클래스와 공방의 한정된 정보와 기존의 불편했던 예약 시스템을 해결해준다. 서비스 출시 3개월 만에 누적 클래스 1,000개 돌파, 월 매출 1000만 원 이상의 작가(클래스)를 배출하고 있다.


한편 이번 투자를 진행한 매쉬업엔젤스 이택경 대표는 "최근 소확행을 추구하는 현대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원데이 클래스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라며 “솜씨당은 관련 인프라 구축과 지역별 우수한 강사들을 확보하여 시장을 선점해 나가고 있으며 향후 지역기반 종합 플랫폼으로 확장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또한 스프링캠프 손균우 심사역은 “작가들이 필요로 하는 기능들을 빠르게 서비스에 반영하고, 작가들과 진정성 있게 소통하는 모습에서 매력을 느꼈다 “라고 투자 배경을 밝혔다.



 사진 : 솜씨당컴퍼니 정명원 대표


솜씨당 컴퍼니 정명원 대표는 "현재 서울, 경기, 부산, 대구 지역을 기반으로 요리, 수공예 등 다양한 분야의 지역별 우수한 작가 600여 명과 10,000개의 세부 일정을 제공하며 단계별로 지역을 확장을 통한 전국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누구나 원데이 클래스를 개설할 수 있도록 필요한 장소, 마케팅, 사진/동영상 촬영 등을 제공해 온 국민이 취미를 쇼핑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image credits : 솜씨당 컴퍼니

솜씨당 컴퍼니 :  https://www.sssd.co.kr/main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