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스타트업

뤼이드, 리얼클래스 인수로 2023년 연결 기준 매출 200억원 돌파



인공지능 기반 교육기술 기업 뤼이드가 2023년 연결 기준 매출이 200억 원이라고 29일 밝혔다. 


뤼이드는 2024년 1월, 포괄적 주식교환 방식을 통해 리얼클래스 운영사 퀄슨을 완전 자회사로 편입했다. 이에 따라 연결 기준 매출은 200억 원 규모로 성장했다. 이는 직전 2022년 별도 기준 매출의 4배에 해당하는 규모다.


또한 뤼이드 별도 매출 기준으로는 약 77억 원으로 전년 약 50억 원 대비 5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성장은 고정비 감축과 마케팅 효율화에 따른 것으로, 영업손실 또한 지난해 421억 원에서 큰 폭으로 축소된 270억 원 규모로 집계되었다.


이번 인수를 통해 뤼이드는 AI 교육 기술과 퀄슨의 할리우드 영화 및 TV쇼 기반의 프리미엄 콘텐츠 IP를 융합함으로써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자금 여력을 바탕으로 콘텐츠 기반 AI 학습 생태계를 확장할 계획이다.


뤼이드는 대표 제품인 산타토익과 퀄슨의 리얼클래스 외에도 신규 서비스를 출시해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학습 서비스의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우선 올해 2024년에는 K12(초등)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AI 기반 ESL(English as a Second Language) 교육 플랫폼 ‘리얼 아카데미’를 출시한다. 리얼 아카데미는 뤼이드와 퀄슨 양사의 장점을 극대화한 신규 프로젝트로, AI 진단, 점수 예측, 맞춤형 콘텐츠 추천 및 상담까지 결합해 초등 영어 프리미엄 시장을 겨냥하고 있다.


더욱 치열해지는 ESL 시장에서 뤼이드 만의 AI기술을 통해 정확한 진단을 제공하고, 퀄슨의 매력적인 할리우드 최신 학습 콘텐츠를 활용해 학생들의 언어 학습 동기 유발과 참여도를 큰 폭으로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뤼이드의 AI 교육기술 알고리즘은 국가나 과목에 상관없이 확장성과 유연성을 갖고 있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미국 대입 SAT의 디지털 전환에 따라 한 발 먼저 서비스를 시작한 디지털 SAT 대비 모의고사 서비스 ‘알테스트(R.test)’와 수학교육 서비스 ‘에어매스(AI:R Math)’도 미국 시장에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특히 알테스트는 최근 발표한 성적향상 데이터에서 최근 1년간의 유료 이용자 7만 명을 분석해 평균 94.7점의 점수 향상 효과를 확인했다. 글로벌 대상으로 서비스되는 알테스트에서 미국 시장의 매출 비중이 가장 높아 66.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수영 뤼이드 대표는 "뤼이드는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서비스 확장을 통해 교육 AI의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며 "퀄슨과의 합병 시너지를 보여주는 혁신적인 신규 서비스를 통해 유소년층을 포함하는 AI 학습 생태계를 구축하며 서비스 저변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