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스타트업

플로틱, 2023년 ‘서울형 강소기업' 선정


사진 : 플로틱의 성수동 오피스 입구 전경 


물류로봇 솔루션 기업 플로틱이 2023년 ‘서울형 강소기업'으로 선정돼 회사의 성장 우수성과 일하기 좋은 조직 문화를 인증받았다고 26일 발표했다. 


서울형 강소기업은 유연근무제도, 수평적 조직문화, 육아하기 좋은 환경, 자기개발 지원 등 청년들이 일하고 싶은 조직 문화와 일과 생활이 균형을 이룰 수 있는 기업문화를 가진 기업이다. 서울시가 일자리 창출 실적, 근로자 처우 수준, 고용 안정성, 성평등 제도, 복지제도, 일·생활 균형 제도, 성장 우수성 등을 고르게 평가해 선정되며, 이번에는 플로틱을 포함해 총 55개 사가 새롭게 선정됐다. 


설립 약 2년 만에 서울형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플로틱은 빠르게 이뤄진 회사의 솔루션 고도화를 통한 성장 우수성과 구성원을 위한 다양한 복지 제도, 일∙생활 균형 제도 등의 항목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플로틱은  △하루 7시간 30분 근무제  △시차 출퇴근제  △출산∙육아 휴가  △연말 전사 겨울방학  △자유로운 휴가 사용  △자기 개발비 지원  △휴식을 위한 라운지 및 휴게실, 무료 스낵바 구비 등 구성원들이 질 높은 업무 환경에서 일하기 좋은 기업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플로틱 이찬 대표는 “플로틱은 딥테크 로봇 분야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기업인만큼 구성원들의 역량 강화와 워라밸을 지원하는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 서울형 강소기업 선정으로 이러한 부분을 인정받아 기쁘며, 앞으로도 구성원들의 의견을 귀담아 함께 성장하고 행복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플로틱은 이커머스 물류센터의 입출고 자동화를 타킷 한 자율주행 로봇(AMR) 및 로봇 관제 플랫폼을 개발하고 제공한다. 2021년 설립 이후 네이버, 카카오, 현대자동차 등 주요 투자사에서 Pre-A 단계의 투자금을 유치했으며 현재 국내 대기업을 포함한 물류 운영사와의 협업을 통해 실증 테스트를 진행, 내년 상반기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한편 서울형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은 2025년까지 ‘육아휴직자 대체 청년인턴 인건비 지원’, ‘서울시 거주 청년 정규직 채용 시 최대 4500만 원의 근무환경개선금 지원’, ‘육아 친화 및 일 생활균형 조직문화 확산을 위한 교육 및 컨설팅’ 등의 혜택을 서울시로부터 제공받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