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09 (월)

스타트업

백패커, 누적 거래 1조원 돌파…창작자 생태계 위한 비전 발표



백패커가 누적 거래액 1조 원을 돌파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와 함께 창작자 생태계 조성을 위한 비전도 새롭게 발표했다.

 

누적 거래액 1조 원 돌파는 백패커 창립 10주년 만에 달성한 성과로 지난 11월 말 기준 아이디어스 8400억 원, 텀블벅 2500억 원을 기록했다. 아이디어스와 텀블벅은 재구매, 재후원 고객이 전체 비중의 80% 이상을 차지하며 고객이 직접 작가와 창작자에게 전달한 추가 후원금만 누적 133억 원에 달하는 등 높은 고객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2012년 설립된 백패커는 2014년부터 수공예 작가들의 열악했던 판로와 시장 저변을 확대하고자 온라인 마켓 플랫폼 ‘아이디어스‘를 운영해 왔으며, 2020년에는 창작자와 고객을 연결하는 최대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인 ‘텀블벅‘을 인수해 사업을 확장해 왔다. 텀블벅은 올 7월 크리에이터를 위한 멤버십 후원 서비스인 ‘스테디오‘를 출시한 바 있다.

 

현재 아이디어스와 텀블벅은 창작자와 작가들이 가장 많이 활동하는 국내 최대 크리에이터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서비스 8주년과 11주년을 맞이한 아이디어스와 텀블벅에서는 각각 핸드메이드 작가 3만 5000명, 창작자 2만 6000명 이상이 활동하고 있다.

 

또한 이달 백패커는 창사 이래 처음으로 전사 구성원 약 300명이 모인 자리에서 2023년 목표와 함께 중장기 방향성을 담은 ‘에브리데이 스페셜(Everyday Special)‘이라는 비전 슬로건을 공개했다.

 

백패커는 플랫폼이 제공해야 하는 고객 가치를 ‘특별함, 새로움, 설렘‘으로 정의하고 창작자가 더 나은 환경에서 활동하고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는 ‘크리에이터 에코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백패커는, 아이디어스-지속 판매 활동을 할 수 있는 마켓, 텀블벅-팬 확보와 시장성 검증을 위한 크라우드 펀딩 채널, 스테디오-실현되지 않은 가치를 후원하는 커뮤니티 서비스 고도화 및 크리에이터 에코시스템을 구축한다.

 

백패커가 발표한 에브리데이 스페셜은 창작자들이 크리에이터 플랫폼에서 교차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창작 활동에 필요한 작가 스토어나 공유 공방 등 다양한 지원을 확장해 창작의 가치는 물론 고객의 일상까지 특별하게 만들어 간다는 메지를 담고 있다.

 

백패커 김동환 대표는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성장하며 누적 거래액 1조 원이라는 큰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 “며 “더 큰 사명감을 갖고 크리에이터 에코시스템을 통한 시장의 발전을 위해 구체적인 방안들을 제시하고 더 노력하겠다 “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