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스타트업

모빌리티 공유 스타트업 '스윙', 라이더 위한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 '앨리'로 개편



모빌리티 공유 스타트업 스윙이 기존 운영하던 배달 라이더 전용 무제한 전동 킥보드 공유서 비스 ‘오늘은 라이더’를 ‘앨리’로 변경하고 서비스를 개편했다고 7일 밝혔다.


스윙은 배달업 종사자인 ‘라이더’를 대상으로 운영하던 서비스를 ‘앨리’로 변경하고, 이용자 편의를 고려해 전동킥보드, 전기오토바이 외에 전기자전거, 전동 스쿠터, 내연 오토바이까지 모빌리티 기기 종류를 확대하고 이용 요금제를 다양화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김형산 스윙 대표는 “스윙은 라이더를 하고 싶지만 초기 비용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게 허들을 낮춰주고 개인형 이동수단이 더 많이 이용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개인의 이동을 넘어 라이더만을 위한 서비스를 지속해서 발전시켜 다양한 이동수단을 스마트하게 제공함으로써 라이더들의 업무 환경을 개선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