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스타트업 이벤트

퓨처플레이,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와 파트너십 강화 위한 ‘클럽하우스’ 행사 공동 개최


사진 제공 : 퓨처플레이


퓨처플레이가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Korea Early Stage Investors Association: KESIA)와 ‘2022 퓨처플레이 X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클럽하우스’ 행사를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4일, 서울시 성동구 퓨처플레이 본사에서 진행된 본 행사는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회원사들 간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첫 회를 맞이한 클럽하우스 행사에서는 차기 정권 변화에 따른 초기 투자 기관의 방향성을 고민하고, 최신 정책에 대한 견해를 공유하는 등 다양한 협회 안건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네트워킹 자리로 마련됐다.      


퓨처플레이, 블루포인트파트너스, 프라이머, 매쉬업엔젤스를 비롯한 다수의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회원사 임직원을 포함, 다수의 초기 투자 관련 기관사 및 초기 투자에 관심을 두고 있는 기업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특히, 최근 벤처투자조합 위탁 고충 해결을 위한 법안 발의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실 관계자도 함께 자리에 참석하며 건강한 벤처 생태계 조성을 위한 의견을 나눴다.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회장을 맞고 있는 테크 액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의 이용관 대표는 “초기 투자와 관련된 많은 분들의 생각을 나눌 수 있는 자리는 지속적으로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며,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를 통해 앞으로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을 위한 건설적인 논의를 나눌 수 있는 자리를 계속해서 만들 수 있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번 행사를 공동 주최한 퓨처플레이 류중희 대표는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와의 네트워킹 행사를 통해 각 액셀러레이터 및 초기 투자기관들이 갖고 있는 고민과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어 기쁘다고 전하며, 지난 9년 간 퓨처플레이가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진행한 여러 시도들에 대해 정리하고, 스타트업뿐 아니라 ‘사람’의 성장에도 집중하는 ‘휴먼 액셀러레이터’로 거듭나게 된 배경 등에 대해 전했다.


또한, 퓨처플레이 석종훈 파트너는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는 초기 투자 활성화를 통해 스타트업 생태계 전반적인 성장을 이끌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적극 발굴해 주관부처와 국회, 언론 등에 전달할 필요가 있다" 고 말했다. 


한편,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는 액셀러레이터, 벤처캐피탈,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신기술금융사 등 초기 벤처 투자에 특화된 기관이 모인 단체다. 시장의 다양한 구성원이 공동으로 투자 회사 창구를 넓히고, 초기 투자 기관 간의 상호 유대 협력을 강화, 창업 생태계에 새로운 성장을 이끌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