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토)

투자

B2B 후불 결제 플랫폼 ‘페이먼스’ 11억 원 프리 시리즈 A 투자 유치


credit : 파이노버스랩


B2B 후불 결제 Buy Now Pay Later(BNPL) 서비스 ‘페이먼스’를 운영하는 ‘파이노버스랩’이 11억 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했다고 7일 밝혔다.

페이먼스는 동대문 시장의 디지털 전환을 주도하고 있는 도매 사입 플랫폼과의 제휴로 소매 셀러에게 후불 결제 옵션을 제공한다. 셀러가 상품을 사입하면 페이먼스가 도매 사입 플랫폼에 사입 비용을 우선 지불한다. 셀러는 현금 지출 없이 사입 후 페이먼스에 평균 1개월 후 대금을 지불하면 된다.


온라인 사업자인 소매 셀러는 페이먼스 플랫폼 내에서 머신러닝 기반의 신용평가 모형을 통해 단시간 내에 한도를 승인받을 수 있으며, 제휴된 도매 사입 플랫폼 내에서 몇 번의 클릭만으로 결제를 할 수 있다. 페이먼스는 결제 수수료와 외상 거래에 대한 이자를 통해 수익을 창출한다.


동대문 시장 내에서의 외상은 큰 규모의 일부 셀러에게만 허용이 되기 때문에 대부분 선결제로 거래가 이루어지는 구조다. 여기에 오픈마켓 정산 정책으로 판매대금 정산이 늦어지며 소매 셀러의 자금부담은 가중되고 있다. 페이먼스는 셀러의 온라인 거래데이터 분석을 통해 정보 비대칭을 해소함으로써 자금 시차의 구조적 문제를 근본적으로 풀고 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스트롱벤처스의 배기홍 대표는 “그동안 BNPL 분야의 많은 회사를 검토했는데, 한국 시장은 미국이나 유럽과는 다르기 때문에, 해외의 BNPL 모델을 그대로 적용하면 쉽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한국은 카드사의 할부 시스템이 이미 잘 발달하여 있기 때문에 B2C 분야보단 B2B 분야의 BNPL 모델이 더 적합하다고 생각하는데, 이 문제를 페이먼스가 잘 해결해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특히, 장종욱 대표의 깊은 도메인 이해도와 통찰력, 그리고 서로의 부족한 부분을 잘 보완해주는, 오랫동안 호흡을 맞춘 페이먼스 팀이라면 이 거대한 시장을 리딩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파이노버스랩 장종욱 대표는 “페이먼스는 오랜 현금거래 관행으로 굳어진 20조 원 동대문 B2B 시장에 BNPL을 접목하여 소상공인 셀러(SME)의 금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소한다. 동대문 시장은 최근까지도 재래식 거래 관행을 유지해 왔지만 셀러들의 영업환경이 빠르게 디지털화되고 있어 결제와 관련하여도 현금에서 페이로 퀀텀점프(대도약)가 가능한 인프라가 마련되었다. 동대문 시장을 시작으로 BNPL을 통해 금융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모든 B2B 영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먼스 팀은 바로고 출신의 CTO, 포잉 출신의 CMO, 카카오 출신의 기획자, 빠른 성장을 경험한 스타트업 출신의 개발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되어 있다. 장종욱 대표는 공인회계사로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과 사모펀드에서 금융업에 특화된 M&A 경험을 쌓아왔다. 해외를 중심으로 산업의 변화에 밀접하게 대응하며, 핀테크의 성공사례가 한국 내에서도 높은 가능성을 갖고 있다는 확신으로 창업을 하게 되었다.


페이먼스 : https://www.paymonths.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