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8 (금)

스타트업

파블로항공, 미 정부기관과 뉴욕서 ‘드론 배송’ 실증사업 시작


사진: 파블로항공의 드론 배송 구상도


파블로항공이 미 드론 스테이션 개발사 에바(EVA)가 파트너로 컨소시엄을 이끌고 있는 뉴욕 드론 배송 실증사업에 2022년 4월부터 참여한다고 6일 밝혔다. 파블로항공은 드론 물류배송 솔루션·서비스 전문기업이다.


이번 실증사업은 EVA를 포함해 미 뉴욕 항공 진흥원(NUAIR) 얼라이언스에 속한 그리피스 국제공항(Griffiss International Airport), 탈레스(THALES), 미 연방항공청(FAA), 미 항공우주국(NASA) 주도로 진행된다. 뉴욕에 기반을 두고 있는 NUAIR 얼라이언스는 드론 표준개발에서부터 제품 테스트, 드론 통합, 실제 사용 사례, 시나리오에 이르기까지 관련 산업 분야 발전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는 비영리단체다. 해당 실증사업에서 파블로항공이 드론 운영 사업에 독점권을 가져왔다는 것에서 그 의미가 크다.


이번 실증사업은 미국 뉴욕주 롬 도시에 위치한 그리피스 국제공항(Griffiss International Airport)과 시라큐스 지역에서 진행된다. 드론을 통해 목적지까지 물품을 안전하게 배송시켜주는 서비스다. 파블로항공은 드론에 배송물품을 적재해 그리피스 국제공항을 출발, 시라큐스에 있는 스테이션까지 총 80킬로미터(약 50마일) 거리를 비행하며 물품을 배송하게 된다.


파블로항공은 지난 6월 미국에 지사를 설립한 후 애리조나주와 뉴욕주를 중심으로 다양한 연구개발(R&D)에 집중하고 있다. 기존 무인 물류 시스템 솔루션 강화를 위해 테슬라 출신이 대표로 있는 다목적 무인 스테이션 기업인 EVA와 무인 모빌리티 배송 스테이션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스테이션 디자인은 BMW America 디자이너가 참여할 예정이다.


파블로항공은 드론을 시작으로 무인 물류 통합 시스템을 제공함으로써 기존 물류산업에 혁신을 가져오는 것을 목표로 한다. 무인 물류 시스템의 효율성과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육상, 공중, 해상에 있는 무인 모빌리티 시스템을 통합해 관제·운영·제어하는 소프트웨어 팜넷(PAMNet, Pablo Air Mobility Network)을 개발했다. 무인 모빌리티가 갖는 운용환경과 접근성을 최적화해 무인 모빌리티 배송, 물류 솔루션에 대한 상용화 단계를 앞당길 수 있는 솔루션으로 평가받고 있다.  


파블로항공의 김영준 대표는 “뉴욕주에서 진행되는 실증사업에서 국내 스타트업이 개발한 항공기술을 선보일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 만큼 이번 프로젝트는 파블로항공의 중요한 전환점으로 미국 시장 진출에 있어 초석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기술을 통해 인류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사명감으로 글로벌 시장에 더 적극적으로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