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크라우드펀딩,투자

시큐레터, 총 800만 달러 규모 시리즈 B 투자 유치 마무리


사진: 왼쪽부터 시큐레터 임차성 대표, KSU Dr. 무하마드 쿠람 칸 교수, 시큐레터 이윤수 COO


본투글로벌센터는 멤버사인 시큐레터가 2월 말 UTC인베스트먼트로부터 200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하며, 총 800만 달러(한화 96억 원 상당)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를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600만 달러(한화 75억 원 상당)의 투자를 받은 지 불과 3개월 만이다. 이로써 시큐레터는 투자 유치 누적 총액은 120억 원이다.


시큐레터의 시리즈 B 투자에는 국내외 유력 투자사로 알려진 중동 사우디아라비아의 정부투자기관 RVC(Riyadh Valley Company)와 KDB산업은행, 한국투자파트너스, UTC인베스트먼트에서 참여했다.


시큐레터는 시그니처 및 행위 기반의 보안 솔루션들이 진단하기 어려운 악성코드 공격을 리버스 엔지니어링 진단 기술을 이용해 탐지·진단·분석·차단하는 보안제품을 개발해 공급하는 보안 전문 회사이다.


악성코드 진단 시 어셈블리 레벨의 리버스 엔지니어링 기술을 사용하기 때문에 오진 및 과탐을 최소화하는 것이 가능하며 시큐레터의 보안 솔루션은 조달제품 인증, GS인증, CC인증,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혁신 우수 정보보호 기술 및 제품으로 지정받았다.


사우디아라비아 투자사인 RVC 측의 기술 평가를 전담한 사우디아라비아대학교(KSU, King Saud University)의 무하마드 쿠람 칸(Dr. Muhammad Khurram Khan) 교수도 시큐레터의 보안기술을 높게 평가했다. 무하마드 교수는 “시큐레터의 ‘리버스 엔지니어링을 이용한 비실행파일 전문 악성코드 진단기술과 이메일 보안기술’은 매우 독창적이고 성능도 좋은 것으로 평가됐다”며 “시큐레터 제품이 다른 APT(지능형 지속 공격, Advanced Persistent Threat) 솔루션에 비해 8배 이상 빠른 악성코드 진단 속도와 2배 이상 정확한 탐지율을 보여주고 있는 만큼 중동에서도 많은 고객들의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언급했다.


임차성 시큐레터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정보로 위장한 악성 첨부 문서 이메일이 국내에 뿌려진 정황이 포착되고 있다. 국내외 할 것 없이 악성코드 공격 양상이 지능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시큐레터의 보안제품이 고객들에 대한 악성코드 위협을 줄여 주고 있다”며 “국내 시장에서 검증받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올해는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한 중동은 물론 글로벌 보안시장에 적극 도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큐레터는 이번 투자유치를 계기로 △제품 라인업 확장 △인공지능(AI) 및 RPA(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 Robotic Process Automation)를 결합한 제품 고도화 △연구개발(R&D) 역량강화 등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