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9 (월)

스타트업

트리플, 중국 여행 상품 ‘전액 환불’


©https://triple-corp.com/


해외여행 플랫폼 트리플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중국 여행에 대한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고객이 중국 여행을 위해 예약한 호텔과 투어, 입장권 등 여행 상품 취소를 원할 시에 전액 환불 가능하도록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전액 환불 지원 대상이 되는 지역은 감염 상황이 악화된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에 한하며, 환불불가 상품을 예약했더라도 취소를 원하는 경우 전액 환불을 지원한다. 예약 날짜에 제한 없이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진행한다.


트리플 김연정 대표는 “여행을 준비하다가 급작스런 상황으로 난감해하고 있을 고객을 위해 트리플이 먼저 나서서 전액 환불을 지원해 드리기로 결정했다“면서 “호텔과 협의를 먼저 진행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건강과 안전의 문제인 만큼 고객 편의를 우선 고려하고 이후 호텔 등과 협상을 진행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