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2 (화)

크라우드펀딩,투자

푸드테크 스타트업 벤디스, ‘찾아가는 구내식당’ 플레이팅에 투자


오피스 푸드테크 스타트업 ‘벤디스’가 찾아가는 구내식당 서비스 ‘플레이팅’에 투자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건은 벤디스의 첫 투자 사례다. 지난해 7월, 65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하며 총 107억 원의 누적 투자액을 기록한 벤디스가 이번엔 투자를 단행하며 후발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하게 된 것. 특히 벤디스의 매 투자 라운드에는 국내 대표 배달앱인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참여한 바 있어, 투자로 연결된 푸드테크 스타트업 간 연합 전선을 계속 이어가게 됐다.


조정호 벤디스 대표는 “투자 유치를 통해 성장해 온 벤디스가 이제는 스타트업 생태계를 위해 작게나마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자금 투자뿐만 아니라 플레이팅과 경험을 공유하고 실질적인 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찾아가는 구내식당’ 플레이팅


플레이팅이 표방하는 ‘찾아가는 구내식당’은 전문 셰프가 직접 조리한 음식을 도시락 및 케이터링 등의 형태로 기업에 공급하는 것을 의미한다. 구내식당을 운영하지 않는 기업도 사내 공간을 활용해 다양한 메뉴를 제공하는 임직원 급식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소속 셰프들은 5성급 호텔 또는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 출신으로, 플레이팅이 보유한 자체 주방에서 맛과 영양을 모두 고려해 조리한다. 현재 크래프톤(구 블루홀), 에어비앤비코리아, 한화시스템 등의 기업에서 플레이팅을 이용하고 있다.


양사 협업으로 벤디스의 기업용 모바일 식권 ‘식권대장’은 기업 외부 식당, 구내식당 등 기존 서비스 영역을 넘어 도시락, 케이터링 등 배달 식사까지 아우르는 명실상부한 기업용 토털 식대 관리 솔루션으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통해 기업의 식문화를 IT 기술로 혁신하는 오피스 푸드테크 플랫폼으로 한 발자국 더 나아가게 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