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1 (월)

크라우드펀딩,투자

디지털 음악 콘텐츠 스타트업 마피아컴퍼니, 35억 규모 신규 투자 유치



디지털 음악 콘츠 플랫폼 ‘MyMusicSheet(마이뮤직시트)’, ‘마음만은 피아니스트’ 등과 음악 블록체인 프로젝트 ‘Muzika(뮤지카)’를 운영하는 마피아컴퍼니가 35억 원의 브릿지 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티비티와 피앤아이인베스트먼트, 스프링캠프가 참여했다. 싸이월드, 네이버 블로그, 카페, 밴드 등 굵직한 인터넷/모바일 서비스들을 성공시킨 이람 대표가 이끄는 티비티는 네이버가 주요 출자자로 참여한 펀드를 통해 투자를 집행하였으며, 네이버 계열 벤처캐피털인 스프링캠프는 지난 2017년에 시드 투자 집행 이후 연이어 참여했다.


마피아컴퍼니가 운영하는 ‘마이뮤직시트’와 ‘마음만은 피아니스트’에서는 글로벌 연주음악 애호가들이 본인들의 영상, 음원, 악보를 공유하고 교류하며, 뮤지션들은 본인들의 악보, 음원, 미디 콘텐츠를 팬들에게 판매한다. 제이엠, Bella and Lucas, Qbic, Reynah 등 수십 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국내외 톱 뮤지션들을 포함, 누적 18,000명에 달하는 뮤지션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전체 이용인원 중 결제 인원 비율이 30%에 이른다. 


플랫폼 외에도 음정 인식 및 변환, 저작권 유통 및 추적 등 디지털 음악 관련 원천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 최근에는 블록체인 기술을 실질적으로 적용하고 음정 변환 알고리즘 기술을 활용한 음악 게임 'Totorica(토토리카 숲)'을 베타 론칭하기도 했다.


또한 마피아컴퍼니의 팀이 싱가포르 법인 Muzika Foundation Pte. Ltd. 를 통해 2018년 초부터 진행해온 블록체인 프로젝트 ‘Muzika(뮤지카)’는 Neo Global Capital, Ontology, Ulysses Capital 등의 글로벌 암호화폐 전문 펀드들 및 글로벌 헤지펀드들로부터 프라이빗 세일을 마친 후 ICO 없이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의 국내 진출 이래 최초로 후오비 코리아에 직상장한 바 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티비티의 이람 대표는 “마피아컴퍼니는 글로벌 음악 콘텐츠 시장에 대한 산업 이해도와, 정보 올림피아드 출신의 젊은 기술 인력을 필두로 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디지털 음악 시장에서 본질적으로 새로운 구조를 확립해 나가고 있다”며 "음악, 글로벌, 정보 기술이라는 세 가지 키워드 안에서 다양하고 혁신적인 시도들을 해나가며 음악 산업의 넥스트 패러다임을 그려나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투자 이유를 설명했다.


정인서 마피아컴퍼니 대표는 "정보 기술을 통해 음악 시장을 혁신하고 뮤지션들에게 새로운 수익과 시장을 창출해 나가겠다는 미션을 새삼 다짐한다"면서 “자금 확보뿐 아니라 향후 마피아컴퍼니 및 뮤지카 생태계 플랫폼들의 론칭과 글로벌 확장에 직간접적 도움을 줄 수 있는 투자사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2015년 10월 설립된 마피아컴퍼니는 2016년 조민식 카카오 사외이사로부터 에인절 투자를, 2017년 네이버 계열 투자사 스프링캠프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으며, 2017년 중소벤처기업부 팁스 프로그램에 선정되었다. 세 명의 공동창업자는 2018년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아시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인에 오르기도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