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월)

스타트업

퍼스널 아이웨어 브리즘, 미국 뉴욕 진출


사진 : 브리즘 미국 뉴욕 매장 


퍼스널 아이웨어 스타트업 브리즘이 미국 뉴욕에 첫 매장을 열면서 해외 진출에 나섰다고 지난 1일 밝혔다.


브리즘은 지난 5년 간 한국에서 선보인 개인 맞춤형 안경 제작 기술 및 서비스를 그대로 미국 시장에 적용한다는 전략이다. 이어 올 하반기에는 미국 내 브리즘 맞춤 안경 주문 앱을 정식 출시하고, 이를 기점으로 매장은 물론 온라인까지 포함한 옴니 채널로 미국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브리즘은 이번 미국 첫 매장을 시작으로 5년 내에 미국 전역에 100개 매장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다.


미국은 다인종 국가인 만큼 얼굴 형태, 크기의 차이가 한국보다 크다. 반면 미국 안경 시장에서 유통되는 안경은 대다수가 일반적인 백인의 얼굴에 맞춰져서 제작되기에, 미국인의 절반에 육박하는 소수인종, 그리고 백인 중에서도 평균을 벗어나는 인구들은 안경 착용에 큰 불편을 겪어 왔다.


또한, 미국 소비자들은 개인 맞춤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는 특징이 있어 브리즘이 가진 △3D 스캔 및 안면 데이터 분석 △AI 안경 추천 △시력 정밀 검사 및 일대일 상담 △3D 프린팅 기반의 맞춤형 안경 제작 등의 차별화된 기술과 서비스가 더욱 유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 첫 매장은 뉴욕 맨튼의 중심지인 미드타운 지역의 브라이언트 공원과 타임스퀘어에 인접한 곳에 위치해 있다. 고객 경험은 한국과 동일하다. 사전 예약 후 매장을 방문하면 일대일 상담을 통해 3D스캐닝, 3D프린팅, 레이저커팅 등의 첨단기술을 기반으로 얼굴 모양, 미간 너비, 코 높이, 귀 높이 등을 고려해 개개인의 얼굴에 최적화된 맞춤형 안경을 제작해 준다.


브리즘 맞춤 안경테의 현지 가격은 298달러(주력 제품 기준)로 책정됐으며, 기존 미국에서 유통되는 일반 안경테의 평균 가격인 300달러 선인 것과 비교해 가격이 합리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앞서 브리즘은 미국 진출을 목표로 2022년부터 현지에서 1년 넘게 팝업 스토어를 지속적으로 운영하여 약 400여 명 이상의 고객에게 맞춤 안경을 제작 및 서비스해 왔고, 이들 대상의 순고객추천 지수(NPS)를 조사한 결과 애플과 유사한 수준의 60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받았다.


브리즘 박형진 대표는 “미국 안경 시장은 100조 원에 달하는 규모로 크지만 지난 팝업 스토어를 통해 만난 현지 고객들의 수요 조사에 따르면, 기존 안경이 다양한 인종의 얼굴 특징에 맞지 않아 착용감이 매우 불편하다는 반응이 많았다”며 “3D 프린팅과 AI 기술 기반의 맞춤 안경이라는 차별화된 서비스로 과거 세계 2위 안경 수출 대국이었던 한국 안경 산업의 저력을 미국 시장에서 다시 보여주며, 와비파커의 다음 모델로 시장에서 확실히 자리 잡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