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5 (금)

투자

온디맨드 화물운송 ‘알고랩’, 20억 규모 프리 시리즈 A 투자 유치



온디맨드 화물운송 스타트업 알고랩이 20억 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 A 투자 유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알고랩의 첫 투자에는 나이스그룹과 신용보증기금 등이 참여했으며, 투자 후 기업가치(Post-money Value)는 250억 원으로 평가받았다.


알고랩은 아날로그적으로 이루어지는 온디맨드 화물운송의 이용 프로세스를 IT기술 기반 위에서 재구성하여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온디맨드 화물운송은 필요할 때마다 요청해서 이용하는 물류 서비스로 퀵서비스와 용차 등이 이에 속한다. 불규칙한 수요에 실시간으로 대응해야 하기 때문에 물류에서 가장 어려운 분야로 꼽히며, 중개 과정에서 수반되는 오퍼레이션으로 인하여 디지털화가 상대적으로 더딘 편이다.


알고랩이 운영 중인 온라인 퀵서비스 ‘알고퀵’은 온디맨드 화물운송 서비스를 디지털화하는 기업용 주문 접수 플랫폼이다.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을 통해 간편하게 퀵서비스와 용차를 접수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으며, 부서별 또는 이용자별 비용관리와 예산 설정 기능 등을 통해 전사 차원에서 관련 비용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알고퀵은 고객으로부터 배송기사로 이어지는 일련의 프로세스를 디저틸 기반 위에서 최적화하기 위하여 인터랙션 디자인과 오퍼레이션 재구성에 집중하여 운영 효율성을 크게 높였다.


이외에도 축적한 경로 데이터로 인공지능 강화 학습을 실시하여 묶음배송 최적화를 위한 AI 기반 경로 설계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물류 효율성을 증대시키고 있다.


현재 마켓컬리, 오늘의집, 번개장터, 신세계푸드, SPC그룹, SK바이오팜, 이노션 등 주요 대기업 및 스타트업들을 고객사로 유치하였으며, 비즈플레이, 다우오피스 등과의 API 연동을 통해서도 기업 전용 온라인 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알고랩의 관계자는 “디지털 기반 알고퀵의 중개 효율성은 기존 아날로그적인 방식과 비교하여 5배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난다”며 “이러한 효율성을 바탕으로 화물운송 분야를 타킷으로 하는 물류 스타트업 중 거의 유일하게 2년 연속 흑자를 냈으며, 올해는 전년 대비 3배 이상의 매출성장을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나이스그룹 관계자는 “알고랩은 현재 디지털 온디맨드 화물운송 사업 도메인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회사로 평가하고 있으며, 디지털화된 중개 프로세스의 운영 효율성과 AI 기반 묶음배송 솔루션의 물류 효율성을 기반으로 온디맨드 화물운송 시장을 혁신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나이스그룹이 보유한 B2B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다양한 시너지를 모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알고랩은 이번 투자금을 프로덕트 및 묶음배송 솔루션 고도화, 중개시장 통합을 위한 인수합병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특히 디지털 전환을 기반으로 파편화된 중개시장을 통합한다면 규모의 경제 달성과 함께 영업 레버리지 효과가 크게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알고퀵 :  https://www.algoquick.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