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투자

캐치테이블, 알토스벤처스 등으로부터 300억 규모 시리즈 C 투자 유치


credit : 캐치테이블


실시간 레스토랑 예약 플랫폼 ‘캐치테이블’ 운영사 와드가 300억 규모의 시리즈 C 투자 유치를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알토스벤처스가 주도했으며, 기존 투자자인 컴퍼니케이파트너스, 다올인베스트먼트(구 KTB네트워크), 한국투자파트너스, 오라이언자산운용 등도 추가 투자에 나섰다. 특히 이번 투자에는 우아한형제들, 토스 등 국내 유수의 기업에 투자한 알토스벤처스가 새롭게 참여해 캐치테이블의 성장 가능성에 대한 업계 관계자들의 기대감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로서 캐치테이블은 지난 시리즈 B 투자 유치 이후 1년 만에 신규 투자 유치에 성공하며, 약 425억 원의 누적 투자금을 확보했다. 


캐치테이블은 용태순 대표 등 NHN 출신 멤버 3인이 합심해 선보인 실시간 레스토랑 예약 플랫폼이다. 미식을 즐기는 누구나 지역, 메뉴, 레스토랑명, 가격 등으로 원하는 취향의 레스토랑 검색이 가능하다. 특히 날짜와 시간, 인원만 입력하면 손쉽게 원하는 레스토랑을 예약할 수 있어 2020년 9월 정식 출시 이후 약 1년 9개월 만에 월 이용자수(MAU) 128만 명을 돌파했다.


최근에는 타임라인 서비스를 출시하며 자신의 미식 경험을 기록하고 공유할 수 있고, 친구와 인플루언서들의 리뷰와 방문 레스토랑까지 확인할 수 있는 커뮤니티 기능까지 강화했다.


또한 캐치테이블은 레스토랑에 B2B 방식으로 예약 관리 솔루션을 제공, 예약금 관리와 빈자리 알림 기능 등을 제공을 통한 실시간으로 고객 수요 예측이 가능하게 도와 손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돕는다. 항공 및 숙박 분야에서 적용되던 ‘실시간 예약 시스템’을 F&B업계에도 도입한 것이다. 그 결과 호텔, 파인다이닝, 미슐랭 스타 매장 등 현재까지 캐치테이블에 입점된 레스토랑은 약 3천여 개에 달한다.


캐치테이블 용태순 대표는 “캐치테이블은 이번 투자를 통해 편리한 예약, 다양한 큐레이션, 커뮤니티 삼박자가 더욱 고도화된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번 투자금을 통해 레스토랑 예약 플랫폼 문화를 확립할 유능한 인재 확보에 힘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알토스벤처스 박희은 파트너는 “국내 셰프들의 역량이 높아지고, 미식을 즐기는 인구가 늘며 파인 다이닝 시장의 저변이 확대되는 반면 재료비와 임대료 상승, 홀 서비스 구인난은 심각해 IT기술을 통한 F&B 분야의 효율화가 절실한 상황”이라며 “캐치테이블은 통합 예약 솔루션을 통해 레스토랑 운영의 고효율을 가져오고, 소비자에게는 전에 없던 실시간 예약 경험을 준다”라고 말했다. 이어 “또한 한국의 식문화에 대한 글로벌 관심이 증대됨에 있어 캐치테이블이 향후 교두보의 역할을 해줄 것이라 기대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