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스타트업

애그리테크 기업 엔씽, 'CES 2022 혁신상' 수상


credit : 엔씽


애그리-푸드 테크 기업 엔씽이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에서 ‘지속가능성, 에코 디자인 및 스마트 에너지(Sustainability, Eco-design and Smart energy)’ 부문 ‘CES 혁신상’을 수상, 지난 CES 2020년 ‘스마트시티’ 부문 ‘최고혁신상’ 수상에 이어 2관왕을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수상은 모듈형 수직농장 큐브(CUBE)와 작물재배 솔루션인 큐브 OS(CUBE OS)의 ‘탈중심 농장 솔루션(decentralized farm solution)’으로 기술력, 디자인, 혁신 등 전체 항목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CES 혁신상은 주관사인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가 세계를 선도할 혁신기술과 제품에 주는 상으로, 올해는 작년 코로나 상황으로 온라인으로 대치된 뒤 재개되는 첫 행사로, 1천8백여 개 이상의 제품이 출품되며 역대급 경쟁률을 보였다. 금번 시상에는 신설된 애 그테크(agri-tech)와 스페이스(space) 2개 분야가 추가된 27개 혁신부문에서 미디어, 디자이너, 엔지니어 등으로 구성된 업계 전문가의 심사로 진행되었다.


지난 2020년 모듈형 컨테이너형 수직농장으로 CES ‘스마트 시티' 부문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던 엔씽 큐브(CUBE)는 이번에 농업의 디지털 전환에 한층 다가선 ‘탈중심 농장 솔루션(decentralised farm solution)’을 제시, 지구환경과 지속가능성을 고려한 ESG적 접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국내 용인, 이천(2022년 1월 준공 예정) 농장과 실내형 수직농장 쇼룸인 ‘식물성 도산'을 비롯해 아랍에미리트의 아부다비에서 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엔씽은 물과 흙을 비롯한 지구자원 소비를 최소화하고, 푸드 마일리지 절감 등에 따른 지속 가능한 생태 환경 조성까지 고려한 진일보한 농장 솔루션을 선보였다. 무엇보다 전 세계적으로 위기감이 더해지는 ‘식량 안보'에 대한 식량 수급 이슈와 팬더믹 등으로 상승하는 물류비 등에 있어 혁신적 절감이 가능한 도시형 농장 모델과 솔루션으로, 언제 어디서나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하겠다는 밸류 체인 혁신에 견인했다는 평이다.


엔씽 김혜연 대표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 전시인 CES에서 다시 한번 혁신상을 받게 되어 무척 영광이다" 고 소감을 밝히며, “모든 사람들이 쉽고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 먹거리를 생산하고, 공급함에 있어 여전히 풀어야 할 숙제가 많은 점도 사실이다. 그렇지만 꾸준한 연구와 개발로 품종의 다양성과 농장의 접근성, 효율성 등이 고르게 향상되고 있는 점은 고무적”이라며 “앞으로도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과 경쟁력을 위한 노력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