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스타트업

센트비, 한국 해외송금 앱 최초 인도네시아·싱가포르 진출



외환 전문 네오 뱅크 센트비가 한국 최초로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에 해외송금 앱 서비스를 정식 론칭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센트비는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 현지에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50개국으로 해외 송금을 지원하는 앱 서비스를 론칭했다. 양국 소재 고객이 센트비 앱을 이용하면 한국 원화, 인도네시아 루피아, 싱가포르 달러 중 원하는 통화로 현지 은행 대비 최대 90% 저렴하게 송금 가능하다. 특히 한국으로의 송금은 최소 5분, 평균 1시간 이내 빠르게 진행된다.


또 가입 및 송금 과정 중 복잡한 절차나 서류 제출을 생략해 고령자들도 쉽고 편리한 사용이 가능하며, 한국에 본인 명의 계좌가 있는 경우, 명의 인증만 거치면 해당 계좌 내 보유 금액을 현지에서도 송금하고 수취할 수 있어 다양한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한다.


앞서 센트비는 지난해 11월 한국과 인도네시아·싱가포르 간 해외 송금이 가능한 글로벌 베타 서비스를 웹에서 론칭, 4월까지 월평균 450%의 성장을 일궈 성공적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한 바 있다. 특히 인도네시아에서는 고객 1명의 월평균 송금 횟수가 8회에 달할 정도로,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며 뛰어난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


센트비는 이번 앱 론칭을 기념해 오는 6월 30일까지 인도네시아·싱가포르 현지에서 센트비 앱으로 해외송금 이용 시 수수료 무료 혜택을 제공 중이다. 이는 센트비가 지원하는 전 세계 50개국 대상으로 송금 횟수나 수취 국가 등 제약 없이 적용된다. 한국으로 송금하는 해외 교민은 물론 동남아시아·서아시아·북미·유럽 등 타국 송금을 원하는 현지 외국인들도 폭넓게 이용할 수 있다.


센트비 최성욱 대표는 “이번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공식 진출은 웹을 통한 베타 서비스 선행을 통해 해외송금 이용객들의 다양한 니즈 파악에 성공한 덕분”이라며 “센트비 글로벌 서비스는 하반기 북미 진출 등 향후 더 큰 시장 확보에 집중해 ‘외환 전문 네오 뱅크’라는 기업 정체성에 걸맞은 행보를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센트비는 한국·싱가포르·인도네시아에서 전 세계 50개국으로 24시간 실시간 해외 송금 서비스를 지원하며, 주요 글로벌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외환 전문성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빠른 송금 속도, 저렴한 수수료, 다양한 수취 채널 확보 등 해외 송금 서비스를 혁신해 2021년 4월 기준 누적 거래액 1조 5천억 원을 돌파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