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1 (수)

스타트업

메디블록, 자체 메인넷 패너시어(Panacea) 론칭




메디블록은 7월 31일 기점으로 메디블록의 메인넷 패너시어(Panacea)의 제네시스 블록을 성공적으로 생성했다고 1일 밝혔다.


‘만병통치약’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메디블록의 메인넷 패너시어(Panacea)는 전 세계 모든 환자들이 본인의 의료정보에 대한 주권을 되찾고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의료정보 생태계를 구성하는 블록체인이다. 패너시어는 메디블록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의료정보에 최적화된 블록체인으로써, 환자는 이를 기반으로 자신의 의료정보를 안전하게 보관, 이용, 업데이트, 전송 등의 작업을 할 수 있다.  


패너시어 이용자는 패너시어를 통해 ▲패너시어 상의 모든 활동을 트랜잭션으로 확인(개인 의료정보 자체는 해시값만 저장) ▲환자의 동의를 받은 데이터를 활용 ▲웹사이트나 모바일 앱 등에서 환자의 데이터 수집 ▲환자의 의료 데이터 활용 동의 수령 ▲환자가 수집한 의료 데이터에 대해 환자가 통제권을 행사를 할 수 있다. 


패너시어는 PBFT(Practical Byzantine Fault Tolerance, 프랙티컬 비잔틴 장애 허용) 방식으로 구현한 DPOS(Delegated Proof of Stake, 위임 지분 증명)방식을 채택하여 노드를 구성한다. (*하단 패너시어 설명 참고) 패너시어에서 노드로 선정되어 블록 검증과 블록 생성을 수행하는 집단을 검증자(Validator 이하 검증자)라고 지칭하며, 검증자는 검증자로서 역할을 수행할 시 MED 메인넷 코인을 득표 비율만큼 보상으로 지급받게 된다. 향후 패너시어 검증자는 사용자들의 참여 투표를 통해 선정된다. 후보로 출마할 수 있는 참여자는 일반 사용자, 의료 사업체 혹은 의료기관 등으로 구분될 예정이다.




메디블록 고우균 공동대표는 “작년 말 메인넷 코드 공개 이후, 메디블록은 높은 수준의 안정성 확보를 최우선으로 하며 밸리데이션 모듈, 블록체인 모듈, 합의 알고리즘 구성 등 메디블록 메인넷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개발을 이어 갔다”며 “자사 서비스를 비즈니스에 도입할 준비를 완료했다”라고 밝혔다. 


image credits : 메디블록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