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2 (월)

스타트업

브로콜리, 전자금융업 라이선스 취득… 선불카드 사업 진출


브로콜리 운영사 머니랩스는 지난 19일 선불 전자지급수단 발행 및 관리업을 영위할 수 있는 전자금융업자 등록을 마쳤다고 22일 밝혔다.


이로써 브로콜리는 정보 수집 가능 범위 확대 및 이체 서비스 역량 내재화를 통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보다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향후 브로콜리는 비대면 간편 발급이 가능한 선불형 카드를 제공해 청소년 및 신혼부부 등이 계획 소비 및 절약 금액을 통한 목돈 마련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 다양한 O2O 서비스와의 제휴를 통해 차별화된 고객 혜택을 더할 방침이다.


머니랩스 관계자는 “브로콜리는 최근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 과기부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자, 신정원 크레디비(CreDB) 우선 이용사업자로 선정된 것에 이어 이제 전자금융업자 자격도 취득했다”며, “브로콜리를 통해 고객이 보다 실질적인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사업을 확장 및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브로콜리는 한국 최초 개인자산관리 서비스다. 업계 최장기간의 종합금융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정보보호 전문조직을 통해 국제 표준 규격의 정보보안 및 소비자보호 정책을 수립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달 비대면 원스톱 대출서비스로 금융위원회가 지정하는 혁신금융서비스에 선정됐으며, 이달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자 및 신용 정보원의 금융 빅데이터 개방 시스템 크레디비(CreDB) 우선 이용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