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5 (목)

크라우드펀딩,투자

크립톤, 소셜미디어 커머스기업 '매드스퀘어'에 18억 규모의 투자



액셀러레이터 크립톤이 매드스퀘어(Madsquare)에 18억 원 규모의 후속 투자를 단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신한캐피탈과 화장품 브랜드 ‘파파레서피’로 유명한 코스토리도 참여해 총 32억 원의 투자가 이뤄졌다. 이로써 매드스퀘어의 누적 투자금은 105억 원으로 늘었다.


문지연 크립톤 이사는 “안준희 대표를 비롯한 매드스퀘어 핵심 인력은 스마트 TV용 콘텐츠 개발 업체 핸드스튜디오를 창업해 옐로모바일에 매각한 경험이 있는 탄탄한 팀”이라며 “성장 가능성이 크고 소셜미디어 기반이 두터운 동남아시아 지역에 가장 먼저 진출해 경쟁력을 확보한 곳”이라고 말했다.


매드스퀘어는 동남아 기반 ‘소셜미디어 커머스 플랫폼‘ 카리스(CHARIS)를 운영하는 스타트업이다. 현재 카리스는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 베트남 등 6개국에서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이번 투자금은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현지 물류센터를 구축하는 데 투입된다.


카리스는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온라인 셀러브리티와 브랜드를 매칭해 구매를 일으키는 이커머스 서비스다. 플랫폼에 속한 이른바 ‘카리스 셀럽’은 자신만의 ‘셀러 샵’을 개설할 수 있다. 카리스 셀럽이 제품 설명, 리뷰 등 콘텐츠를 SNS에 자신의 셀럽샵 주소와 함께 게재하면 팔로워가 해당 셀럽의 온라인 샵에서 구매와 결제를 진행하는 구조다. 현재 카리스가 확보한 셀러브리티 규모는 3000여 명으로, 이들의 팔로워 수는 3억 명에 달한다.


매드스퀘어는 플랫폼에 게재되는 물품 소싱, 공급, 가격 정산, 배송 등 백앤드(Back-end) 서비스를 전담한다. 카리스에서 판매되는 품목 대부분은 뷰티와 잡화로, 아모레퍼시픽 같은 대기업부터 중소형사까지 총 300여 개 브랜드의 2000여 개 제품이 등록됐다. 기업 입장에서는 브랜딩과 마케팅, 판로 개척 등 현지 사업에 필수적인 업무를 비용 없이 손쉽게 해결할 수 있어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


안준희 매드스퀘어 대표는 “단일 영상으로 억대의 매출을 올리는 셀럽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 소비자 구매 환경을 더욱 개선해 로컬서비스와 경쟁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