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2 (월)

스타트업

핀테크 스타트업 '아이엠폼', 미래에셋대우와 비즈니스 플랫폼 ‘판다’ 론칭


핀테크 스타트업 아이엠폼(IMFORM)이 동대문 의류 시장 특화 플랫폼 ‘디디엠 판다(DDM PANDA)’를 론칭했다고 23일 밝혔다.


‘판다’는 미래에셋대우와 아이엠폼이 합작해 만든 O4O(Online for Offline) 비즈니스 플랫폼이다. 애플리케이션과 홈페이지에서 결제와 물류 등 동대문 거래에 필수적인 서비스를 통합해 제공한다.  


국내외 도매상이 직접 시장을 방문하지 않고 사입부터 당일 배송까지 가능하도록 구조를 설계했다. 판다에 등록된 상품은 위챗 페이지에도 자동으로 연동된다. 위챗 페이지는 중국에서 검증된 사업자만이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공간이다. 동대문 거래상이 중국 소매상과 직접 거래할 수 있는 셈이다.


김택원 아이엠폼 대표는 “동대문 시장 운영 노하우를 온라인과 모바일에 연계해 동대문 시장 제2의 호황기를 선도하고자 한다”며 “온라인 플랫폼의 혁신을 통해 유통 채널을 다각화하고 간편 결제 시장을 시스템화했다”라고 말했다.


미래에셋대우와 아이엠폼은 협업 모델을 지속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국내외 간편 결제 기능을 도입한 서비스 ‘슛(SHOOT)’을 론칭해 환전 부담을 줄이고 동대문 시장의 거래 편의성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판다 회원 전용 특판 CMA 상품을 내놓는 등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특화 서비스도 확장할 계획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아이엠폼이 맞춤형 비즈니스 플랫폼에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하고 여러 비즈니스를 함께 구상하고 구체화하고 있다. 크립톤 역시 아이엠폼이 핀테크 기술과 플랫폼을 결합하는 핵심 역량을 확보했다고 판단해 2017년 10월 10억 원의 투자를 단행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