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스타트업

마이피어튜터스, 미국 10대 원어민 친구에게 배우는 화상영어 서비스 론칭


마이피어튜터스닷컴에선 영어를 배우고 싶은 친구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영어 교육 스타트업 마이피어튜터스닷컴이 미국 원어민 친구에게 직접 영어를 배우는 화상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6일 밝혔다.


마이피어튜터스닷컴의 또래 영어 서비스는 국내 및 아시아권에서 오랜 기간 영어를 공부한 많은 청소년과 대학생들이 지금까지 배운 영어를 직접 원어민 친구에게 사용해 보고, 원어민 친구로부터 현지 영어 표현을 그대로 배울 수 있는 서비스다.


기존의 화상영어가 대부분 동남아시아 성인 강사로부터 특정한 상황에서의 ‘표현을 배우는’ 수동적인 서비스인 것에 비해 또래 화상영어는 연령층이 비슷한 10대 영미권 학생들과의 매칭을 통해 같은 나이 때만이 공감할 수 있는 주제를 가지고 주도적으로 말할 수 있다는 점이 차별화 포인트다. 또래이기 때문에 뉘앙스를 담은 Shadowing(흉내 내기, 따라 하기)도 성인 선생님보다 몰입도가 높다.


또래 화상 영어를 개발한 마이피어튜터스닷컴 팀은 미국 유학 후 현지 IT 기업이나 국내 대기업 등에서 경력을 쌓은 인재들로 구성되어 있다.


최선우 대표는 “초기 미국 유학 당시 현지에서 쓰는 단어 및 표현이 한국에서 배운 것과 달라 실생활에서 쓰는 영어는 현지에서 배워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며 “많은 돈을 들이지 않고도 미국 현지에서 쓰는 영어를 원어민 또래에게 직접 배울 수 있는 피어 튜터링(Peer Tutoring) 학습 방식에 착안하여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다. 어학연수를 다녀왔거나 준비 중인 자녀, 또는 언어를 매개로 다양한 문화를 체험하고 세계 각국의 또래 친구를 사귀고 싶어하는 아동, 청소년에게 충분히 매력적인 서비스임에 틀림없다”라고 강조했다. 


마이피어튜터스닷컴 :  https://mypeertutors.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