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9 (월)

크라우드펀딩,투자

개인 유전자 분석 스타트업 제노플랜, 1,300만 달러 시리즈 B 투자 유치



개인 유전자 분석 스타트업 제노플랜(대표이사 강병규, www.genoplan.com)은 약 148억 원(미화 1,300만 달러)의 시리즈 B투자를 유치했다고 8월 27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GC녹십자홀딩스가 주도하였으며, GC녹십자지놈, 데일리 파트너스, PIA자산운용 등이 참여했다.


제노플랜은 유전자 기업으로서는 최초로 바이오 기술(BT)과 정보 기술(IT)을 접목하여 유전자 분석 서비스의 대중화 시대를 열었다. 일반 소비자들이 유전자 정보 확인하는데 편의성을 높였고, 산업에서 유전자 정보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기여했다는 평을 받았다. 


이번 투자 유치로 제노플랜은 AI 기술을 활용하여 예측력을 높이는 것은 물론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더욱 확대할 전망이다. 또한 일본 시장에서의 매출을 확대하기 위해 후쿠오카 소재의 연구소에 이어 도쿄 롯폰기에 영업 사무소를 개설하고, 일본 투자회사의 전 대표를 영입했다. 



제노플랜 강병규 대표


제노플랜의 강병규 대표는 “바이오와 IT를 접목해 유전자 기업으로는 최초로 일반 소비자들이 유전자 정보를 손쉽게 확인하도록 하고, 학술 차원에 머물렀던 정보를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할 수 있게 했다”며, “분석 알고리즘의 정확도를 높여 유전자 정보가 개인의 삶을 변화시키는데 유용하게 쓰이도록 하겠다” 라고 말했다. 


이번 라운드 투자에 참여한 바이오 전문 투자사 데일리 파트너스의 이승호 대표는 “제노플랜은 시장의 니즈를 발 빠르게 파악하여 시장 선점 효과를 누리고 있으며, 그 확장성이 지속될 것으로 보아 첫 번째 투자처로 선정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제노플랜은 2016년 소프트뱅크벤처스, 삼성벤처투자 등의 투자를 받았으며, 이번 투자를 포함해 총 200억 원 이상의 누적 투자 자금을 유치했다


제노플랜 : https://www.genoplan.com/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