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2 (목)

스타트업

레드테이블, 중국 O2O기업 다중디엔핑과 실시간 API 연동


레드테이블이 국내 최초로 중국 최대 O2O기업인 다중디엔핑과의 API 연동을 통해 실시간으로 온라인 간편 판매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글로벌 레스토랑 마케팅 플랫폼 기업 레드테이블(대표 도해용)이 중국 최대 O2O기업인 다중디엔핑(DianPing)과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연동에 성공함으로써 실시간으로 온라인 간편 판매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K-ICT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입주사인 레드테이블이 다중디엔핑과의 API 연동을 통해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레드테이블의 플랫폼에 등록된 외식매장의 메뉴를 쉽게 주문하고, 바로 결제할 수 있게 됐다고 12일 밝혔다. 


API는 온라인상에서 레스토랑 상품을 주문하고, 결제하는 프로세스를 시스템간의 연동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다중디엔핑은 7억500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하고, 중국인 80%가 넘게 사용하고 있는 중국 최대 O2O기업이다. 중국 내 맛집 평가 사이트 1위로 알려졌다. 


도해용 레드테이블 대표는 “이번 다중디엔핑과의 API 연동을 통해 중국인 개별 관광객인 싼커들은 언어의 장벽 없이 보다 많은 우리나라의 레스토랑 상품을 쉽고 간편하게 주문해 즐길 수 있게 됐다”며 “레스토랑에서는 자신의 메뉴를 외국인에게 더욱 쉽게 추천하고,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레드테이블은 여행자를 위한 빅데이터 기반 글로벌 마케팅 플랫폼 기업으로 1371개의 레스토랑과 5만3227개의 메뉴가 중국어, 영어, 일본어로 등록되어 있다. 또한 중국 최대 O2O기업인 다중디엔핑을 비롯해 중국 내 온라인 여행사 1위 기업인 씨트립(Ctrip), 동남아시아 여행플랫폼 1위 기업인 클룩(KLOOK), 대만 여행플랫폼 1위 기업인 케이케이데이(KKday) 등 일본, 홍콩, 싱가포르, 대만, 동남아시아의 대표 여행 서비스와 맛집 평가 서비스, 소셜 커머스와 계약을 체결, 월 2억여명의 방문자에게 레스토랑 상품을 판매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