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4 (금)

스타트업

이커머스 스타트업 구루핏, 신발 특화 온라인 쇼핑몰 선보여

판매하는 모든 신발 직접 신어보고 평가하는 신개념 신발 온라인 쇼핑몰
매월 100켤레에 대한 추천 사유 및 객관적 비평 담은 리뷰 제공
30일 이내 무료 반품 및 교환 등 소비자 중심 정책 돋보여… ‘얼리버드’ 상품 사전 구매 시 30% 적립금 제공 등 파격 혜택까지


@https://www.gurufit.com/


오프라인보다 편리한 온라인 신발 구매 경험에 도전하는 이커머스 스타트업 구루핏은 판매하는 모든 신발을 직접 신어보고 평가하는 신발 특화 온라인 쇼핑몰(https://www.gurufit.com/)을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신발은 브랜드와 디자인이 다양한 품목으로 기능이 중요하면서도 패션 아이템이라는 특성 때문에 온라인 구매 시 실패가 잦은 까다로운 상품이다. 또한 사람마다 발 모양이 제각각이고 신발마다 길이, 발 폭, 발등 높이, 토 룸 등의 편차가 크기 때문에 온라인에서 구매한 신발이 사이즈가 맞지 않거나 착용한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는 경우가 많다. 다른 구매자의 사용 후기가 있어도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경우는 극히 제한적이다. 


구루핏은 자체 조사를 통해 온라인에서 주문한 신발이 잘 맞지 않는 경우가 전체 주문의 절반에 육박하며, 이 중 사이즈가 맞지 않더라도 신발을 반품하지 않고 그냥 사용하는 고객이 77%나 되는 것을 확인했다. 


구루핏은 이러한 온라인 신발 쇼핑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한 달에 100켤레나 되는 상품을 모두 직접 신어 보고 평가한다. 구루핏의 모든 상품 페이지에는 해당 신발을 추천하는 이유뿐 아니라 객관적인 비평까지도 가감 없이 제공된다. 또한 누구나 한 켤레쯤 가지고 있는 가장 대중적인 신발과 비교해 고객이 더욱 직관적으로 사이즈와 착화감을 미리 알아볼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고객에 대한 ‘착한 배려’도 잊지 않았다. 구루핏에서 신발을 주문한 고객은 상품을 직접 받아 보고 마음에 들지 않거나 사이즈가 맞지 않을 시 30일 이내 얼마든지 무료로 반품이나 교환을 요청할 수 있다. 왕복 배송비를 부담스럽게 생각해 딱 맞지 않는 신발을 그대로 신는 경우는 없어야 한다는 구루핏의 철학이 담긴 과감한 정책이다. 


구루핏만의 적립금 정책 또한 남다르다. 일반적인 소매업체는 신상품에 대해서는 할인 등의 혜택에 인색하고 재고 부담을 덜기 위해 이월 상품을 할인하는 반면, 구루핏은 신상품일수록 더 많은 혜택을 지급한다. 정식 발매 일주일 전 판매하는 ‘얼리버드’ 상품에 대해서는 구매가의 30%라는 파격적인 적립금을 제공하며 발매 후 75일 이내의 상품에 대해서는 15%, 75일이 지난 상품에 대해서는 10%를 적립금으로 돌려준다. 재구매 고객은 구루핏에서 구매할 때마다 최대 30%까지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구루핏 공동창업자 신지섭 팀장은 “에어비앤비의 창업자들이 초창기에 사이트에 올릴 사진을 촬영하려고 일일이 숙소를 직접 돌아다닌 것처럼, 구루핏도 초창기인 만큼 단 한 켤레의 신발이라도 제대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온라인 구매의 불편을 제거하는 데 집중하겠다”며 “고객 기반을 확보한 후에는 사이즈 제안 알고리즘, 개인화 큐레이션 등 데이터 기반의 차별화도 계획 중”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구루핏은 PC 및 모바일에서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구루핏 소개


구루핏은 2017년 1월에 설립된 이커머스 스타트업으로서 주요 신발 브랜드와의 공식 파트너십을 통해 운동화, 스니커즈, 런닝화, 캐주얼화 등을 판매한다. 고객 한 명 한 명이 사이즈와 스타일 모두 딱 맞는 상품을 찾을 수 있도록 선택을 도와주고, 불편을 제거한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 사명이다. 회사와 서비스의 이름인 구루핏은 ‘전문가, 권위자’라는 뜻을 가진 구루(guru)와 ‘맞다, 적합하다’는 뜻을 가진 핏(fit)의 합성어이다.


웹사이트: https://www.gurufit.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