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스타트업

러닝스푼즈, 창업 6개월만에 월 매출 1억3천만원 돌파


성인들을 대상으로 직무 교육을 제공하는 교육 스타트업 러닝스푼즈가 창업 6개월만에 월 매출액 1억3천만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러닝스푼즈는 2017년 6월 직장인들을 위한 떠먹는 회계 강의로 시작하여 현재는 엑셀을 활용한 퀀트 투자 전략, 자산 배분 포트폴리오 투자 전략, 파이썬으로 구현하는 밸류/퀄리티/모멘텀 계량투자 전략, 집 없이 월세 받는 쉐어하우스 실전 투자 등 파이낸스와 비즈니스 영역에 속한 다양한 직무 교육을 성인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대신증권 출신의 이창민 대표가 경영을 맡고 있으며 파이낸스 직무 교육 강의를 기획하고 강사를 발굴하는 업무 또한 겸임하고 있다. 


러닝스푼즈는 금융권 출신의 전문성을 갖춘 교육 기획자들이 모여 국내에서 보기 힘들었던 양질의 파이낸스·비즈니스 직무 교육을 제공한다. 초기 자본금 500만원으로 시작하여 6개월만에 월 매출액 1억3천만원 이상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러닝스푼즈 이창민 대표는 “앞으로 성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직무 교육 시장은 더욱 큰 성장을 할 것”이라며 “고객들이 꼭 필요로 했던 직무 교육들을 기획하고 강사를 섭외하여 적시에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러닝스푼즈 소개 
러닝스푼즈는 2017년 6월 설립된 성인 직무교육 전문 회사다. 파이낸스와 비즈니스 사업 분야에서 떠먹는 회계와 떠먹는 투자 등의 강의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수강생들의 주요 프로필은 삼성전자, IBM, 머스크라인, 한국투자증권, 국민은행 등 다양한 분야로 구성되어 있다. 앞으로 데이터 사이언스 등의 분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웹사이트:  http://learningspoons.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