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스타트업

맥스트, 증강현실 기반 기업형 원격 지원 서비스 ‘비바’ 시장 출시


산업 현장에서 VIVAR의 AR Pen 기능을 통한 원격 지원


증강현실 원천기술 보유 기업인 맥스트(대표 박재완)가 증강현실과 영상 통화 기술을 결합한 기업형 원격 지원 서비스 ‘비바(VIVAR)’를 시장에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비바는 영상 통화만 가능했던 기존의 원격 지원 방식과는 달리 증강현실을 이용한 AR Pen 기능과 채팅창을 통한 자료 공유, 직관적인 방향 지침 등의 다양한 기능을 추가했다. 이를 통해 앞으로 사용자 간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효율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현장에서 조립 및 설치 작업을 수행하는 설비 관리 및 수리 유지보수 분야, 부동산 관리 및 건설 분야 등에서 출동 횟수 및 문제 해결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맥스트 박재완 대표는 “현재는 안드로이드 환경만 지원되지만 내년 상반기 내에 iOS 환경과 스마트 안경 단말에 대한 서비스가 가능해진다”며 “향후 다가올 스마트 안경을 이용한 스마트 홈, 스마트 시티, 스마트 공장 시장에 널리 활용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미국 등의 선진국 위주로 개발되어 오던 기술이 국내 최초로 자체 기술을 통해 상용화되어 시장에 출시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서비스는 비바 사이트를 통해 회원 가입 한 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맥스트 소개


맥스트(Maxst)는 최고라는 ‘Max’에 최상급 표현 ‘~st’를 덧붙여 “증강현실 분야 최고의 회사가 되자”는 목표로 설립된 소프트웨어 기술 회사다. 국내 원천기술로 개발된 증강현실 엔진을 바탕으로 다양한 증강현실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으며, 주요 고객사로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등이 있다. 최근에는 자동차뿐만이 아니라 교육훈련, 제조 분야에서도 다양한 증강현실 솔루션을 적용해 나가고 있다.


비바 웹사이트: http://vivar.me

웹사이트:  http://www.maxst.com

관련기사